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삼성디스플레이 신규투자 협약식에서 “세계 1위 디스플레이 경쟁력을 지키면서 핵심소재·부품·장비를 자립화해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제조 강국’으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정부는 삼성디스플레이의 과감한 도전을 응원하며, 디스플레이 산업혁신으로 기업들의 노력에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 부회장은 올해 들어 7번째 만났다. 문 대통령은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를 언급하며 “획기적인 제품”이라고 높이 평가하며 삼성전자 경영진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에서 열린 ‘디스플레이 신규투자 및 상생 협력 협약식’에서 “오늘 삼성디스플레이와 충청남도가 총 13조1000억 원 규모의 차세대 디스플레이 신규투자 협약서에 서명한다”며 “삼성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산업을 OLED 중심으로 재편해 세계시장에서 압도적 1위를 지키겠다는 각오로 과감한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 디스플레이 산업은 다시 한번 새로운 도전으로 세계시장에서 앞서가고 있다”며 “OLED 시장형성 초기에 과감한 투자로 2018년 세계시장 점유율 96%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삼성 등 기업에 감사의 뜻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삼성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산업을 OLED 중심으로 재편해 세계시장에서 압도적 1위를 지키겠다는 각오로 과감한 투자를 결정했다”며 “국민께 좋은 소식을 전해준 이재용 삼성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양승조 충남지사 등 함께 해주신 기업인·대학·연구기관·관계자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세계 1위의 OLED 경쟁력을 바탕으로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도 선점해야 한다”며 “정부는 이를 위해 향후 7년간 4000억원의 대규모 예산을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개발에 투자할 것이며, 이것이 마중물이 돼 민간 투자가 더욱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출시된 ‘갤럭시 폴드’ 같은 획기적인 제품도 우리의 디스플레이 경쟁력이 없었다면 세상에 빛을 보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다시 한번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점해 시장 판도를 바꿔나간다면 우리는 세계 1위 디스플레이 경쟁력을 확고히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을 다시 만난 것도 관심을 끈다.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을 공개 석상에서 만난 것은 신년하례회를 시작으로 올해에만 7차례다. 삼성공장을 찾은 것은 지난해 7월 인도 방문 당시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 올해 4월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 이은 세 번째다.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에서 뇌물공여 혐의를 추가로 인정받고 파기환송심을 앞두고 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