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10일 개관을 앞둔 서울 노원구 '수학문화관'에서 조형물을 체험하고 있다. 노원구 제공

서울 노원구에 총사업비 180억여원을 들인 수학문화관이 개관한다. 옥상정원이나 실내 놀이터, 전시관에서 놀면서 수학과 가까워지도록 꾸몄다.

노원구는 오는 17일 지하철 4호선 상계역 주변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2885㎡ 면적)의 수학문화관을 연다고 10일 밝혔다.

수학문화관 안은 박물관처럼 꾸몄다. 로비에선 대표 상징물 작가들이 협업해 만든 공동 창작물 ‘파이 팔레트(Color of Pi)’가 눈길을 끈다. 정수나 분수로 맞아떨어지지 않는 원주율 파이(π)의 숫자를 색채로 표현했다. 무리수 파이(π)의 무한함을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다.

왼편엔 유아와 초등1학년 아이들이 수를 가지고 놀 수 있게 한 ‘수학놀이터’가 마련됐다. 바닥에 비친 숫자와 도형 영상을 가지고 놀며 논리적 사고력을 기를 수 있다. 입체 도형 통에 준비된 컵에 편백나무 칩을 넣어가며 부피 개념을 익히게 된다.

2층은 ‘일상에서의 수학’을 주제로 꾸몄다. 당구공을 보면서 입사각과 반사각 개념을 배우는 식이다. 유치원생부터 초중고생, 학부모에 이르기까지 일정 기간 3D 프린터와 SW 코딩 교육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전문 지식 습득을 위한 ‘수강 프로그램 교실’도 운영할 예정이다.

3층은 수학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다. 수학의 개념과 원리가 도형, 자연, 건축, 음악, 미술 등에서 어떻게 발견되고 활용할 수 있는지 보여준다.

바깥에는 자연 속 수학을 탐구할 ‘야외 수학공원과 어울림 마당’, 산책을 하며 수학적 개념을 떠올릴 수 있도록 한 ‘옥상 정원’을 조성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