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시리아 철군’을 강행해 비판을 받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터키군이 실제로 쿠르드족을 침공한다면 “터키 경제를 쓸어버릴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쿠르드족이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를 향해 터키군이 군사행동을 개시한 것과 관련, “미국은 이 공격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가진 질의응답에서 “오늘 아침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인 터키가 시리아를 침공했다. 미국은 터키에 이러한 작전이 나쁜 생각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터키는) 민간인들과 기독교인 등 종교적 소수집단을 보호하고 어떠한 인도주의적 위기도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면서 “우리는 그들(터키)이 이러한 약속을 지키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쿠르드족을 침공한다면 “터키 경제를 쓸어버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이미 브런슨 목사와 관련해 한 차례 그렇게 한 적이 있다”며 “에르도안 대통령이 인도적 방법으로 작전을 수행하지 않는다면 제재보다 훨씬 더 한 일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브런슨 목사는 테러단체를 돕고 간첩 활동을 한 혐의로 터키에서 2년 동안 구금돼 지난해 10월 석방됐다. 구금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2배 높이는 등 터키 제재를 강행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철군의 정당성을 주장하면서 미국의 불개입 주의와 고립주의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끝이 보이지 않는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나는 이러한 끝없고 무분별한, 특히 미국에 이익이 되지 않는 전쟁을 하기를 원하지 않는다는 것을 분명히 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도 “미국은 중동에서 전투와 치안 유지에 8조달러(약 9600조원)를 썼다”며 “중동으로 들어간 것은 우리나라 역사상 최악의 결정이었다. 미국은 결코 중동에 있지 말았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