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으로 자유한국당이 중도층 지지율에서 더불어민주당을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체 지지율 격차도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7~8일 만 1세게 이상 유권자 15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0일 발표한 10월 2주차 주중집계 따르면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0.8%포인트 하락한 37.5%를 기록했다. 4월 2주차 조사에서 36.8%의 지지율을 기록한 이래 6개월 만에 최저치다.

한국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0.9%포인트 상승한 34.1%로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5월 2주차 조사(34.3%) 이후 최고치다. 두 당의 지지율 격차는 오차범위(±2.5%p) 내인 3.4%p까지 좁혀졌다.

민주당은 진보층(66.3%→68.5%)에서 한국당은 보수층(64.4%→67.8%)에서 지지율이 상승해 양당의 핵심 지지층이 결집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중도층에서 민주당의 지지율 하락폭(35.2%→30.9%)이 한국당(32.6%→32.2%)보다 커, 양당의 지지율 격차가 줄었다. 대전·충청·세종(33.8%→32.1%), 서울(39.2%→37.2%) 등 중도성향의 유권자가 많은 지역에서 민주당의 하락세가 두드러졌고, 지지기반인 20대(40.9%→37.8%), 30대(52.7%→46.0%)에서도 지지율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심야 조사 폐지 등 검찰의 자체개혁안 발표, 조국 법무부 장관 검찰 수사와 관련된 언론 보도 등이 지지율에 영향을 미쳤다고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주장하고 있는 바른미래당과 우리공화당의 지지율은 전주보다 각각 0.4%p, 0.6%p 올랐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