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에서 근무 중인 소방관 가운데 절반은 건강에 이상증세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경기 광주시갑)이 전남도에서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특수건강진단을 받은 전남 소방관은 2546명 중 ‘관찰 필요’ 등 진단을 받은 건강이상자는 1258명(49.4%)으로 나타났다.

전남도소방본부를 제외한 일선 소방서 중 건강이상자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영광이었다. 소방관 65.8%가 건강이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무안 59.3%, 화순 59%, 담양 57.3%, 목포 54.8% 순이었다. 건강이상자 비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강진(41.2%)이었다.

지난해 기준 전년(2017년)보다 건강이상자 비율이 늘어난 곳도 8곳에 달했다.

광양은 2017년 대비 건강이상자가 21.1% 포인트 늘어나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다. 이어 화순(15.4% 포인트), 영광(10.5% 포인트) 순이었다. 반면 해남소방서는 ‘건강 이상’ 소방관 수가 21.7% 포인트 감소했다.

소방관은 ‘소방공무원 보건안전 및 복지기본법’에 따라 특수건강진단을 받는다. 특수건강진단 결과 특정 소방공무원의 건강 보호를 위해 필요한 경우 정밀건강진단 실시 등 필요한 명령도 할 수 있다.

그러나 전남에서는 소방관 정밀건강진단이 2014년 이후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단 한 건도 없었다.

소 의원은 “열악한 지방재정에 따른 어려움이 있지만, ‘소방관의 건강이 곧 도민의 생명’이라는 인식을 갖고 소방공무원 처우 개선과 건강관리에 더 많은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