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제공

조국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씨(52)에 대한 구속영장이 9일 법원에서 기각된 가운데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이게 나라냐”며 날선 비판을 내놨다.

이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게 나라냐. 갈수록 악화되는 우리나라의 현실에 국민들은 절망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조 장관) 동생은 스스로 영장심사를 포기할 정도 아니냐. 해외 도피하고 증거인멸 교사하지 않았냐. 풀려나면 증거인멸하고 말 맞출 텐데 ‘사실을 다 인정하고 있기 때문에’ 영장이 기각된다는 게 말이 되는가. 그럼 주범은 어떻게 잡으란 말이냐”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어 “‘증거인멸의 왕국’을 만들 것이냐”며 “조국 일가의 현재까지 진행된 상황을 보면 전부 증거를 교체하고 없애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진술도 이 핑계 저 핑계 대며 피하고 있지 않냐”며 “켄싱턴호텔에서 전달된 정경심(동양대학교 교수)이 조국(장관)과 함께 쓴 노트북은 어디로 갔나. 청와대 민정실로 간 건 아니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죽하면 시중에 ‘조국스럽다’는 신조어가 돌고, 전국 곳곳의 범죄자들 간에 ‘조국처럼 수사받자’는 건배사가 유행한다는 말이 도냐”면서 “나쁜 짓을 하고도 순진하게 반성하는 자는 처벌되고, 나쁜 짓을 하고도 뻔뻔하면 살아남는 나라가 정상이냐”고 비판했다.

아울러 “우리는 이대로 ‘증거인멸의 왕국’에서 계속 살아야 하는 것이냐”며 “법무부 장관과 그를 비호하는 대통령과 여당 그리고 그 패거리인 중심을 잃은 정치판사들, 권력의 정점에 앉은 자들의 추악한 민낯을 국민들은 보았다”고 덧붙였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