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사건에서 이른바 '경찰총장'으로 불리며 사건 연루 단서가 드러난 윤모 총경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와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버닝썬 사태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리며 연루 의혹이 드러난 윤모(49) 총경이 10일 열린 구속 심사에서 자신이 받는 혐의 대부분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경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같은 날 밤 결정된다.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 윤 총경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구속 필요성을 심리했다. 정장 차림으로 법원에 도착한 윤 총경은 “버닝썬 사건이 불거지고 증거인멸을 지시한 적 있느냐” “사업가로부터 주식을 받을 때 왜 형 명의로 받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은 채 발걸음을 옮겼다.


이날 구속 심사는 약 1시간 동안 진행됐다. 윤 총경 측 변호인은 “세간에 제기되고 있는 의혹들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증거인멸을 지시하거나 주식을 차명으로 보유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박승대)는 지난 7일 윤 총경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자본시장법위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증거인멸 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윤 총경은 경찰의 버닝썬 사태 수사 과정에서 가수 승리 측과 유착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승리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이라고 불린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부르기도 했다.


윤 총경은 승리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2016년 서울 강남에 개업한 주점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위반 신고가 들어오자 강남경찰서 경찰관들을 통해 단속 내용을 확인한 뒤 유 전 대표에게 알려준 혐의를 받는다.

또 자신을 승리 측에게 소개해준 것으로 알려진 특수잉크 제조업체 녹원씨엔아이(옛 큐브스)의 정모(45) 전 대표로부터 수천만원대 뇌물을 받은 혐의도 있다.

검찰은 정 전 대표가 수서경찰서에서 2016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및 횡령, 배임 혐의로 고소돼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윤 총경이 개입해 수사를 무마시키고, 정씨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주식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정 전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가족펀드’ 의혹에 연루됐을 가능성도 제기된 인물이다. 조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가 최대 주주인 코스닥 업체 더블유에프엠(WFM)은 2014년 큐브스에 투자한 적이 있다. 현 WFM 대표 김모 씨가 큐브스 출신이다. 윤 총경은 과거 큐브스 주식을 수천만원어치 매입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윤 총경이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1년 동안 함께 근무한 점에 주목하고, 버닝썬 수사 과정에서 청와대와 경찰 지휘부의 개입이 있었는지도 추궁하고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