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NBC에서 생방송으로 뉴스를 진행하던 도중 4살 꼬마가 난입하는 방송사고가 일어났다. NBC 트위터 영상 캡처

미국 NBC 워싱턴 뉴스 스튜디오에 생방송 도중 4살 아이가 난입하는 방송사고가 일어났다.

9일(현지시간) NBC에 따르면 아침 뉴스에서 터키의 시리아 침공에 관해 심각한 속보를 전하던 앵커 코트니 큐브가 생방송 도중 스튜디오로 들어온 자신의 아들로 인해 곤욕을 치렀다.

영상에서 큐브의 4살짜리 아들은 천진난만한 미소와 함께 스튜디오에 들어와 “엄마”라고 말하며 안아달라는 제스처를 취한다. 아들이 자신을 향해 손을 뻗자 큐브는 웃으면서 “죄송하지만 제 아이가 들어왔어요”라고 말했다.

방송은 곧 자료화면으로 넘어갔고 이후 큐브는 흔들림 없이 터키와 시리아 충돌에 관한 뉴스를 이어갔다.

NBC 트위터 영상 캡처

NBC는 이날 공식 트위터를 통해 “가끔 긴급 속보를 내보내는 동안 예상하지 못했던 사건이 발생하기도 한다”며 ‘워킹맘’ ‘MSNBC 맘’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방송사고 장면을 게재했다.

큐브는 당시 상황에 대해 “아이가 내 옆에 서있는 걸 깨달은 그 순간 심장이 멎는 줄 알았다. 하마터면 아이를 안아서 무릎에 올려놓을 뻔했다”며 “다행히 아이가 울지 않았다. 미소 짓고 행복해했다. 상황이 훨씬 나쁠 수 있었는데 그나마 다행”이라고 밝혔다.

NBC 측에 따르면 이날 오전 시리아와 관련된 긴급 속보로 인해 일찍 출근하게 된 큐브는 아이들을 유치원에 데려다줄 수 없었다. 갑작스런 스케줄 변화 탓에 큐브는 쌍둥이 형제를 데리고 방송국에 출근했던 것이다.

사연이 알려지자 전 세계 시청자들은 “유쾌한 방송사고” “워킹맘의 현실을 보여준다” “아이가 너무 귀엽네요”라며 큐브를 향한 응원을 보내고 있다.

소설희 인턴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