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민들이 시내에서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경찰에 체포된 홍콩 시위대가 2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 언론은 매튜 청 홍콩 정무부총리(정무사장)가 10일 기자회견에서 이날 오전 5시까지 시위 중 체포된 시민이 총 237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 중 18세 이하 미성년자는 750명으로 전체 체포 대상자의 3분의 1에 육박했다. 체포된 미성년자 가운데 104명은 16세 이하였다.

청 부총리는 이에 대해 “놀랍고 가슴이 아프다”면서 교사와 부모들이 불법 시위에 참여하지 못하게 학생들을 잘 지도해달라고 당부했다.

홍콩에서는 민주화 요구 시위가 격화되면서 대학생은 물론 어린 중·고등학생들까지 대거 거리 시위에 동참하고 있다. 최근에는 고교생 한 명과 중학생 한 명이 시위 도중 경찰이 쏜 총에 맞은 뒤 기소되기도 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