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사건에서 이른바 '경찰총장'으로 불리며 사건 연루 단서가 드러난 윤모 총경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버닝썬 사건에서 이른바 ‘경찰총장’으로 불리며 사건 연루 의혹이 드러난 윤모(49) 총경이 구속됐다.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0일 윤 총경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하고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박승대)는 특가법상 알선수재, 자본시장법 위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증거인멸 교사 등의 혐의로 윤 총경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윤 총경 측은 이날 오전 10시30분에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세간에 제기되고 있는 의혹들은 사실이 아니다”며 “증거인멸을 지시하거나 주식을 차명으로 보유한 적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경 측은 검찰이 검·경 수사권 조정을 방해하기 위한 목적으로 경찰인 자신을 수사한다고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경은 가수 승리와 그의 사업 파트너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지난 2016년 강남에 개업한 주점 ‘몽키뮤지엄’에 식품위생법 위반 신고가 들어오자, 강남경찰서 경찰들을 통해 단속 내용을 확인한 뒤 유 전 대표에게 알려준 혐의를 받는다. 녹원씨엔아이(옛 큐브스)의 정모(45) 전 대표가 경찰 수사를 받을 때 수천만원대 주식을 받고 사건을 무마해준 혐의도 받는다. 정 전 대표는 윤 총경을 승리 측에 소개해준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윤 총경은 승리 등 연예인이 함께 있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이라 불리기도 했다.

윤 총경은 조국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에서 1년 동안 함께 근무하기도 했다. 검찰은 버닝썬 수사 과정에서 청와대와 경찰 지휘부의 개입이 있었는지도 조사 중이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