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을 앞두고 자신의 집 주변 묘지에 온 벌초객과 말다툼을 벌인 끝에 흉기를 휘둘러 크게 다치게 한 6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법 형사4단독 서근찬 부장판사는 10일 특수상해 혐의로 구속기소된 A씨(61)에 대해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8월 25일 낮 12시40분쯤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소재 자신의 주거지 주변에서 전기톱을 휘둘러 벌초객 B씨(42)를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자신의 집 앞에 세운 B씨의 차량 주차문제로 실랑이를 벌이다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로 인해 B씨는 오른쪽 다리 좌골 신경이 모두 끊어져 병원에서 정상적인 걷기가 불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당시 A씨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했지만,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특수상해’ 혐의를 적용해 지난달 초 A씨를 구속기소했다.

서 부장판사는 “피고인의 범행으로 인해 피해자가 오른쪽 다리를 사용하지 못해 가족 부양을 제대로 하지 못할 만큼 피해가 크다”며 “피해자의 피해복구가 이뤄지지 않은 점, 피고인의 범행 정황 등을 고려해 형량을 정했다”고 양형 사유를 밝혔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