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에게 반말을 했다는 이유로 이웃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60대가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지방검찰청은 말다툼 도중 이웃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씨(68)를 구속기소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3일 오후 9시쯤 제주시 아라동의 한 아파트 복도에서 이웃인 B씨(45)의 가슴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조사 결과 A씨는 말다툼을 벌이던 B씨가 자신보다 나이가 적은데도 불구하고 반말을 한데 격분해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로 인해 중상을 입은 B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응급처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은 사건 당일 자택에 숨어있던 이씨를 검거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