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Mnet '러브캐처2'

Mnet 예능프로그램 ‘러브캐처2’에 출연한 정찬우의 충격적인 정체가 밝혀졌다. 정찬우는 김가빈에게 “좋아한다”고 고백하는 등 수차례 애정을 드러냈지만 ‘러브캐처’가 아닌 ‘머니캐처’였다.

10일 방송된 러브캐처2 마지막회에서 출연자들은 최종 선택을 했다. 동시에 모든 캐처의 정체가 공개됐다. 여성 캐처 송세라는 머니캐처였지만 최종 선택에 앞서 러브캐처로 정체를 바꿨고, 자신을 선택한 박정진과 커플이 됐다.

김소영과 장연우도 서로를 선택했다. 그러나 김소영의 정체는 머니캐처였다. 장연우 역시 머니캐처였지만 김소영과의 데이트 이후 러브캐처로 바꿨다. 김소영은 미안한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

충격적인 반전은 정찬우였다. 정찬우는 그간 김가빈에게 “네가 갈까봐 불안하다” “호감 말고 진짜 좋아해”라고 말하는 등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현해왔다. 그런 정찬우 역시 사실은 머니캐처였다. 러브캐처였던 김가빈은 정찬우의 정체를 확인한 뒤 충격받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김가빈은 정찬우에게 “수고했어. 노력하느라 힘들었겠다”라고 말하며 씁쓸한 심정을 드러냈다. 정찬우는 별다른 말 없이 “잘 지내”라고 했고, 김가빈은 이에 허탈한 웃음을 지으며 곧장 돌아섰다.

정찬우는 김가빈이 뒤를 돌자 한쪽 입꼬리만 올리며 미소를 지었다. 이에 영상을 지켜보던 신동엽, 장도연, 홍석천 등의 MC들은 큰 충격에 휩싸였다. 특히 장도연은 “너무 소름인데”라고 말했다.

머니캐처인 김소영과 정찬우는 상금 50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온라인뉴스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