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차전 한국 대 스리랑카 경기에서 김신욱이 두 번째 골에 이어 네 번째 골을 헤딩으로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가 막강한 공격력을 앞세워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02위의 약체 스리랑카를 대파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0일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 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2차전 홈경기에서 김신욱(상하이 선화)의 4골 활약과 손흥민(토트넘)의 멀티 골, 황희찬(잘츠부르크), 권창훈(프라이부르크)의 각 1골을 앞세워 스리랑카를 8대 0으로 대파했다.

투르크메니스탄전에 이어 2승째를 거둔 한국은 H조 1위로 올라섰다. 15일 북한 평양에서 북한을 상대로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FIFA 랭킹과 한국(37위)의 일방적인 공세에서 알 수 있듯 한국과 스리랑카의 실력 차는 매우 컸다. 이번 8골은 역대 한국의 A매치 중 한 경기 최다골 공동 7위에 해당한다. 벤투호 출범 후 한 경기 최다 득점이기도 하다.

이날 경기의 선제골은 ‘캡틴’ 손흥민의 몫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10분 이강인(발렌시아)의 침투 패스를 받은 홍철(수원)이 오른쪽에서 패널티 지역 중앙으로 패스를 해주자 오른발 인사이드 슈팅으로 스리랑카의 골문을 열어젖혔다.

기다렸던 첫 골이 터지자 한국의 득점 행진이 이어졌다. 지난달 처음으로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은 196㎝의 장신 공격수 김신욱은 전반 17분 황희찬의 헤딩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왼쪽에서 패스를 해주자 골키퍼와 1대 1로 마주한 상황에서 오른발 칩슛으로 골을 넣었다.

2대 0으로 앞선 전반 20분에는 오른쪽 코너킥 기회에서 이강인이 왼발로 낮고 빠른 크로스를 해주자 황희찬이 헤딩슛을 시도, 3번째 골을 기록했다.

이어 전반 30분 김신욱은 헤딩슛으로 또 한 번 스리랑카의 골문을 흔들었다. 이후 전반 추가시간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성공하며 5대 0으로 격차를 벌렸다.

후반 들어서도 한국의 골 퍼레이드는 멈추지 않았다. 김신욱은 후반 9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남태희(알사드)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스리랑카의 골망을 갈랐다. 이어 후반 19분 홍철의 크로스를 헤딩골로 연결하며 4골째를 뽑아 점수를 7대 0으로 벌렸다. 마무리는 지난해 부상으로 러시아월드컵에 가지 못했던 권창훈이 맡았다. 권창훈은 후반 31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황희찬의 패스를 받아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8대 0 대승을 완성했다.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손흥민은 “전반이 끝난 뒤 5대 0으로 이기고 있었지만 선수들에게 ‘끝까지 끈을 놓지 말고 넣을 수 있는 만큼 골을 넣어라’라고 했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그 이유를 ‘이기는 습관’과 연관지으며 “강한 팀은 정신적인 부분부터 이기는 습관이 돼 있다. 우리는 오늘 경기를 통해 배울 수 있었다. 우리가 배우는 것이 있으니 계속 골을 넣으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강인, 백승호(다름슈타트) 등 어린 선수들에 대해서는 “나도 어릴 때 대표팀을 경험했지만 쉬운 일이 아니다. 선수들이 잘해줘 고맙다”면서도 “이것이 전부는 아니다. 우리는 더 강팀과 싸워야 한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선수들이니 오늘 경기에 만족감을 갖지 말고 나은 모습을 위해 노력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