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티그레스

여성 축구선수에게 “제발 사진 한 번만 찍어달라”고 접근해 성추행한 남성에 대한 공개수배령이 떨어졌다.

여자축구클럽 ‘티그레스’는 “지난 5일(현지시간) 휴스턴 대시와의 친선경기에서 여성 축구선수를 성추행한 정체불명의 남성을 찾는다”며 “신원이 확인될 시 평생 축구장 입장을 금지하겠다”는 성명을 냈다. 이어 “확실한 증거가 나와 처벌엔 문제가 없어보인다”며 “초청받아 온 선수에게 몹쓸 짓을 한 남성에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티그레스는 멕시코 여자프로축구 1부 리그에 참가하고 있는 클럽이다.

지난 5일 멕시코에서 티그레스와 미국 여자축구팀 휴스턴 대시의 친선경기가 열렸다. 경기장에서 관객에게 인사를 하던 휴스턴 대시 소속 미드필더 소피아 우에르타(26)는 한 남성의 부탁을 받았다. 멕시코계 남성으로 추정되는 그는 “제발 같이 사진 한 장만 찍어주면 안되겠느냐”고 요청했다.

잠시 망설이던 우에르타는 팬의 간곡한 부탁을 받고 관중석으로 향했다. 남성은 우에르타에게 자신의 휴대폰을 건넸다. 이들은 카메라를 바라보며 미소를 지었다. 우에르타가 그보다 조금 더 앞쪽에 자리했고, 남성은 뒤에서 우에르타 얼굴 옆에 자신의 얼굴을 바짝 가져다 댔다.

얼마 못 가 일이 터졌다. 이들이 함께 사진 촬영하고 있는 장면을 목격한 또 다른 팬은 당시 상황이 심상치 않다는 사실을 깨닫고 자신의 휴대폰에 이 장면을 담았다. 문제는 남성의 손이었다. 그의 손은 우에르타의 가슴 부근을 향해 있었다. 사진을 살펴보면 그는 의도적으로 자신의 손으로 우에르타의 가슴 쪽을 만지고 있다.

이 사진을 촬영한 이는 SNS를 통해 “우에르타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티그레스는 상황을 파악하고 발칵 뒤집혔다. 티그레스는 “이 남성의 손이 어디에 있는지 잘 보라. 사진을 찍어준 선수의 친절함을 악용해 증오스러운 범행을 벌였다”며 “이 남성의 정체를 안다면 바로 클럽에 제보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티그레스 관계자는 그를 성추행 혐의로 고소하면서 “경기장에서의 성추행은 반드시 근절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