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구혜선이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호텔 가운을 착용한 정체불명의 인물 사진을 올렸다.

구혜선은 이날 오후 인스타그램에 “‘죽어야만 하는가요’ 원래 공개하려고 했던 자켓사진이다. 법원에는 총 4장을 제출했다”라고 썼다. 글과 함께 올린 사진 속 인물은 하얀 가운을 입고 손을 가지런히 모으고 앉아있다. 얼굴은 잘려 보이지 않는다. 여기에는 ‘죽어야만 하는가요 2019’라고 적혀있다. 사진 왼쪽에는 ‘19 09 27’이라고 쓰여있다. 구혜선은 이 글귀에 대해 ‘표기된 날짜는 음원발표일’이라고 부연했다.

구혜선은 앞서 남편인 배우 안재현과의 불화설을 폭로하면서 ‘호텔 가운’을 언급했었다. 그는 지난달 4일 “이혼 사유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 씨의 외도”라며 “결혼 후 남편 컴퓨터에서 발견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갖고 있다.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다”라고 밝혔었다.

안재현 측은 “결혼 전에 만났던 여자친구와 찍은 것으로 파악된다”며 “이 사진을 최근 사진으로 왜곡했다.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 지난 8월 19일 처음으로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나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고 폭로했고 이후 안재현의 외도 의혹을 제기했다. 안재현 측은 지난달 9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소장을 접수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