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농단 혐의로 복역 중인 최순실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편지를 못 쓰게 했다”며 자신이 수감된 구치소 관계자를 고소했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씨는 이날 변호인을 통해서 서울동부구치소 직원 김모씨를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최씨는 제출한 고발장에서 “김씨가 지난 1∼2일 보안과 사무실로 자신을 2번 불러 ‘박 전 대통령에게 안부 편지를 쓰지 말 것’ ‘류여해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과 접견하지 말 것’ 등을 강요했다”며 “이에 불응할 경우 접견 시 구치소 직원을 배석시키는 등의 불이익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씨는 ‘위에서 지시가 내려왔다’고 했다”며 “불법적인 지시를 내린 사람이 누구인지 철저히 조사해 진상이 규명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변호인을 통해 보낸 메시지에서 “딸의 억울함을 류 전 최고위원을 통해 진실을 알리고자 하는데 그들에게는 거추장스러운 것 같다”며 “지금 조국 법무부 장관의 가족을 지키는 인권이라는 단어가 왜 박 전 대통령과 내 가족에게는 해당이 안 되느냐”고 호소하기도 했다.

최씨가 복역 중에 고발장을 제출한 건 이번이 3번째다. 지난달에도 그는 자신이 거액의 재산을 은닉했다고 주장한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과 태블릿PC 의혹을 보도한 손석희 JTBC 사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