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또 논란에 휩싸였다. 류 교수는 최근 “전태일은 착취당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글을 기고했다. 그는 ‘위안부 매춘의 일종’ ‘안중근은 테러리스트’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인물이다.

전태일재단은 11일 입장문을 내고 “최근 몰역사적인 발언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연세대 류 교수가 월간조선에 전태일 관련 글을 썼다”며 “수치만 나열하며 이면을 보지 않고 애써 무시하는 전형적인 곡학아세(曲學阿世)”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류 교수처럼 편협한 인식을 가진 사람이 불순하게 전태일을 거론하는 것은 우리 사회와 역사에 또 다른 오점을 남기는 일이다. 그래도 언급을 하겠다면 당시의 상황에 대한 검토와 연구를 한 뒤 이야기하는 것이 맞다”며 “류 교수는 학자로서는 게으르고, 기고자로서는 비양심적이며, 국민으로서는 몰역사적이다. 그런 사람이 학생들을 가르친다는 것은 학생들의 불행이고 우리 사회의 적폐”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류 교수는 월간조선이 40주년 특집으로 연재하고 있는 ‘박정희, 오해와 진실’이라는 코너에 ‘박정희가 노동자를 착취했다고? 농촌 유휴인력을 마이카 가진 중산층으로 키워’라는 글을 기고했다. 그는 여기서 “전태일의 월급은 1964년부터 1970년까지 6년 동안 무려 15배 이상 상승했다. 과연 누가 착취라는 말을 꺼낼 수 있는가”라며 “‘전태일 평전’을 꼼꼼히 따져본 결과 1960년대 봉제산업 노동자의 상황을 기술하는 과정에서 ‘착취’라는 단어가 노동운동의 활성화를 위한 수단으로 활용되었을 뿐임을 적나라하게 드러낸다”고 주장했다.

전태일재단은 조목조목 반박했다. 재단은 “류 교수는 임금의 액수만 이야기하고 실질 구매력에 대해서는 무시했다”며 “임금이 10배가 올랐다고 해도 하루 일당은 커피 10잔 값밖에 되지 않는 저임금이었다. 임금의 10배를 받아도 저임금이었던 사정을 류 교수는 의도적으로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또 “류 교수가 당시 노동자들의 비인간적인 노동조건에 대해서는 아무런 관심이 없다”며 “당시 평화시장 노동자들의 평균 노동시간은 적게 잡아도 주당 105시간으로, 하루 15시간 이상을 일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당시 노동자들이 자신의 임금으로 보조 노동자들의 월급을 줘야 했던 노동구조 역시 전혀 모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재단은 “당시 미싱사들은 ‘객공’이라는 도급제 방식으로 일했다”며 “미싱보조 등의 월급도 미싱사가 주어야 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