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세대를 고민하라…크리스천 리더를 위한 ‘이노베이션 캠퍼스’

국민일보와 국민일보 목회자 포럼이 주최한 ‘이노베이션 캠퍼스’ 첫 수업은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렸다. 첫 강의에 나선 최명화 서강대학교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교수는 크리스천 리더들에게 미래 시장을 선도할 밀레니얼 세대를 공략하기 위한 방법을 제시했다.

강의는 고양이와 개 이야기로 시작됐다. 강사는 고양이의 특성을 수강생들에게 물었다. 다른 듯, 같은 답이 나왔다. 자기 영역이 강하고 무언가에 즉각적으로 반응을 드러내지 않는다는 점. 반가우면 꼬리로 감정을 표현하고 유대감을 형성하는 개와는 엄연히 달랐다.

‘혁신’을 고민하기 위해 간 자리에서 개와 고양이라니 의문이 들려는 순간 강사의 한 마디가 뒤통수를 때렸다. “고양이는 80, 90년대생인 밀레니얼 세대의 특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시장엔 고양이들로 가득 차 있는데 기업부터 교회까지 희생과 복종, 훈련으로 접근한 개의 방식을 고집하고 있습니다.”

국민일보와 국민일보 목회자 포럼이 주최한 ‘이노베이션 캠퍼스’ 첫 수업은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렸다. 첫 강의의 강사는 최명화 서강대학교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교수다. 최 교수는 현대차, LG전자 등 대기업에서 근무한 홍보 마케팅 전문가다. 지금은 서강대와 여성 마케팅 임원 만들기 프로젝트인 CMO캠퍼스 대표를 맡으면서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고 있다.

이날 강의에서 최 교수가 목표로 삼은 건 ‘틀을 깨는 것’이다. 그는 “기업들이 이미 밀레니얼 세대를 끌어들이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을 시도하고 있다”면서 “이를 교회와 목회자, 크리스천 리더들도 도입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했다.

실제 이날 강의를 들으러 온 40여 명의 수강생들도 세상의 변화를 감지하고는 있었지만 변화에 대처하는 방법을 몰랐다. 과천소망교회 장현승 목사는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했고 교회 내부에서도 이 같은 시대에 맞춰가야 한다는 필요성엔 공감하고 있다”면서도 “관련 전문가들과도 많은 대화를 하고 있지만 눈에 잡히는 해법을 찾지 못해 고민해 왔다”고 말했다. 그런 만큼 강의 열기는 뜨거웠다. 나눠 준 자료에 없는 내용이 화면에 나타나면 필기는 물론 스마트폰 카메라로 담았다.

최 교수가 강조한 대상은 미래 시장을 지배할 밀레니얼 세대였다. 이들의 특성을 이해시키기 위해 고양이의 특징을 말했고 5000만원 연봉자의 소비 형태를 기성세대와 비교해 설명했다. 과거엔 돈을 벌면 외식 횟수, 자동차, 집의 크기로 그들의 소비 형태를 예측할 수 있었지만 밀레니얼 세대는 똑같은 연봉을 받더라도 소비 패턴을 예상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최 교수는 “먹는 것엔 돈을 안 쓰면서 자신이 좋아하는 모형인형, 운동화엔 비싼 돈을 투자하는 경우”라며 “우리 세대는 그들을 정신 나갔다고 표현하지만 달라진 것일 뿐”이라고 규정했다.

강의의 핵심은 그들을 가르치는 게 아니라 유혹해 내 편으로 끌어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판매담당자들을 위한 6가지 액션 가이드(6 action guide for today's marketer)’를 제시했다. 이를 적용해 성공한 기업들의 마케팅 사례도 소개했다.

LG생활건강 시트세제 ‘피지’ 광고. 유튜브 캡처


첫 번째는 힘을 빼라는 것이다. LG생활건강의 B급 광고가 사례로 제시됐다. 광고는 주인공(광고대행사 직원)이 토요일 밤에 친구와 클럽에 갔다가 광고주(LG생활건강)의 호출을 받고 귀가해 일하는 자신의 처지에 분노해 만든 영상이다. 영상은 빈약하고 노래 가사엔 저속한 표현들이 속출했지만 젊은 세대의 열광을 이끌었고 기업 이미지까지 바꿨다.

판을 깐 뒤 메시지는 무심히 던지는 전략을 써야 한다고도 했다. 가령 블랭크티비는 샤워기 제품을 대놓고 홍보하는 대신 가정집을 방문해 가위로 샤워기를 자르는 퍼포먼스를 영상으로 찍었다. 잘라낸 샤워기 안쪽은 곰팡이와 때 범벅이었다. 영상들을 올리자 밀레니얼 세대는 가위를 들고 자기 집 샤워기 호스를 잘라내기 시작했고 자신이 찍은 영상을 공유하기 시작했다. 그제야 업체는 이를 해결할 제품을 소개했다.

이 밖에 소소하게 밀착할 수 있는 마케팅을 펼치고 기억에 남는 경험을 제공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했다. 또 제품이나 브랜드를 설명하지 말고 소비할 대상이 찾아와서 볼 수 있도록 큐레이팅하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했다.

강의가 끝난 뒤엔 질문이 쏟아졌다. 최근 밀레니얼 세대를 사로잡을 동영상 활용법 등 실제적인 질문부터 젊은이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판을 벌이는 것과 이들에게 성경적 가치를 전달하는 것 사이에서 어느 쪽에 무게를 둬야 할지 어려움이 있다는 고민까지 나왔다. 그는 “예전엔 교회에서 랩을 하면 난리가 났지만 지금은 괜찮은 시대가 왔다”면서 “성경적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 근본을 두고 다양한 시도를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수강생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강릉중앙교회 이철 목사는 “새롭게 눈을 뜬 느낌”이라며 “고양이족에 대해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며 다음 강의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