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뉴스 화면 캡처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잇따라 검출됨에 따라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이런 상황에서 도심에서도 야생 멧돼지가 나타나 사살됐다. 방역 당국은 ASF에 감염됐을 가능성을 고려해 주변 도로를 소독하고 사체의 혈액을 채취했다.

서울 강서소방서에 따르면 11일 오후 11시30분쯤 강서구 가양대교에서 나타난 멧돼지가 인근 자전거 도로로 추락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구조대원들은 마취총으로 멧돼지를 사살한 뒤 포획했다.

소방당국은 활동성이 강한 야생 멧돼지가 ASF 감염되면 바이러스가 빠르게 퍼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인천 국립환경과학원에 협조를 요청해 멧돼지 폐사체 주변을 소독하고 바이러스 검사를 위해 사체를 넘겼다.

지난 2일 비무장지대(DMZ) 안에서 발견돼 멧돼지 야생 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뒤 정부는 멧돼지 적극 포획 방침을 밝혔었다. 이후 DMZ 이남 지역인 경기 연천과 강원 철원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도 ASF 바이러스가 검출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