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시사타파TV' 영상 캡처

마지막 서초동 촛불집회에 수다맨으로 유명한 개그맨 강성범이 깜짝 등장했다. 이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강성범’의 이름이 오르내리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제9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서 사회자인 개그맨 노정렬이 예고 없이 강성범의 이름을 호명했다. 강성범은 참가자들의 환호 속에 무대에 올랐다.

마이크를 잡은 강성범은 “그동안 집사람이 반대해서 못 나왔다. 그런데 오늘 마침 처갓집에 갔다”고 말문을 열어 참가자들을 웃겼다. 이날 강성범은 특유의 ‘지하철 노선도 속사포 랩’으로 2호선 일대에 집회 참가자들이 넘쳐나고 있다고 전해 큰 호응을 얻었다.

강성범은 “처음 조국 장관 이야기 나올 때 ‘조국이 아니면 안 되느냐’는 얘기가 많았다. 그런데 조국이 아니면 안 되게 됐다”며 “검찰개혁 의지가 있고 능력이 있는 조국 일가가 저렇게 저잣거리에 내걸리는 걸 보고도 ‘내가 검찰개혁을 하겠다’고 나설 사람이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강성범은 또 “반대편 사람들이 용인하는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됐을 때 그 사람이 검찰개혁을 할 수 있겠는가”라고 물었다.

“오늘이 최후통첩의 날”이라고 한 강성범은 “오늘까지 우리 힘을 보여주고 저쪽(검찰)에 미치지 않으면 우린 다시 모일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만약 우리의 최후통첩이 먹히지 않으면 2호선 라인이 아닌 인천부터 시작하는 1호선 라인을 타고 시민들의 물결로 뒤덮이게 될 것”이라면서 ‘최후통첩’ ‘검찰개혁’을 외치기도 했다.

집회를 주도하고 있는 ‘개싸움국민운동본부’(개국본) 측은 이번 주를 끝으로 집회를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개국본 관계자는 “검찰이 개혁에 저항하는 모습을 보이면 바로 다음 주라도 촛불은 다시 켜질 것”이라며 “장점 중단일 뿐 끝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촛불집회는 오후 6시부터 시작됐다. 그러나 집회 참가자들은 오후 3시부터 대검찰청과 서울고검 사이 반포대로 왕복 8차로를 가득 메웠다. 교대역 방향과 예술의전당 방향으로도 행렬이 늘어섰다. 주최 측은 참석 인원수를 밝히진 않았다. 다만 지난 주 열린 8차 집회보다 약 20%가량 더 모인 것으로 추정했다.

이날 서초동 일대엔 누에다리를 사이에 두고 조 장관을 비판하는 ‘맞불 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낮 12시20분부터 서울역에서 ‘조국 구속 태극기집회’를 열고 오후 4시부터는 서울성모병원 앞으로 장소를 옮겨 2부 집회를 진행했다. 우리공화당의 서초동 주말 집회는 지난주에 이어 두 번째다.

서울성모병원 정문 앞에서 국립중앙도서관 앞까지 이르는 7개 차로 약 250m를 차지한 우리공화당 당원과 지지자들은 ‘조국 구속’ ‘문재인 퇴진’ 등을 외쳤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입원 중인 서울성모병원 쪽을 향해 ‘대통령님 힘내세요’ ‘탄핵 무효’등을 외치기도 했다.

경찰은 이날 서초역 인근에 94개 중대 5000여명을 투입해 양쪽 시위대 사이에 폴리스라인을 두껍게 쳤다. 반포대로 옆 통행로에도 1∼2m 간격으로 인력을 배치해 충돌을 최대한 막았다. 그러나 오후 6시 이후 5분에 한 번꼴로 1~2명씩 보수단체 참가자들이 검찰개혁 집회 쪽으로 넘어가려고 시도해 경찰이 이들을 모두 돌려보냈다. 이 과정에서 양측은 고성과 욕설을 주고받으며 충돌을 빚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