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복무 중 과거 마약 복용 사실이 밝혀져 논란을 빚은 가수 탑이 연예계 복귀를 비판하는 댓글에 “복귀할 생각이 없다”고 직접 답변을 남겼다.

탑은 최근 인스타그램에 다양한 사진을 올리면서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예술 작품이나 동물 사진 등을 아무런 글 없이 올리고 있다. 간혹 자신의 모습도 공개했지만, 그보다 묘한 느낌을 풍기는 사진을 올리며 무슨 뜻을 내포한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하루 한 건 정도씩 사진을 올렸지만, 글로 팬들과 소통한 적 없는 탑은 최근 한 네티즌의 비아냥 섞인 글에 직접 답변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글은 캡처돼 여러 커뮤니티로 퍼지고 있지만, 이후 탑이 자신의 답변을 삭제한 것으로 전해진다. 탑은 “인스타도, 복귀도 하지 말고 자숙이나 해라”는 식의 네티즌 댓글에 “네. 하느님 저도 할 생각 없습니다. 동물 사진이나 보세요”라고 답변했다.



탑은 2017년 2월 입대했지만 같은 해 6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 연습생 한서희씨와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두 사람이 함께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기 때문이다. 탑은 1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대마초 흡입 판결로 복무 중인 의경에서 퇴출당해 강제 전역한 탑은 남은 기간을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한 뒤 지난 7월 소집 해제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