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장성규가 자신이 출연 중인 유튜브 채널 수익을 공개했다.

장성규는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 게스트로 출연해 매니저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전참시’ 출연에서 유튜버로서의 일상을 공개했던 그는 “유튜브 조회수가 1000만명이 넘었다”며 “감사 인사 드리려고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양세형이 “나 혼자만의 개인 채널이었으면 하는 욕심은 없느냐”라고 묻자 장성규는 “솔직히 그런 생각 안 든다. 그걸로 다른 일이 많이 생겨서 여기까지 욕심내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MC들이 수입에 대해 묻자 장성규는 “자신 있게 (유튜브) 수입을 공개할 수 있다”며 “처음에는 40만원으로 시작해 지금은 회당 100만원을 받는다. 채널 수익은 한 달에 20억원이 넘는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수익에 대해 아쉽지 않냐는 MC들의 질문에 장성규는 “열 받는데요 갑자기? 다른 생각이 생긴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주기도 했다.

장성규는 다양한 직업 체험을 해보는 유튜브 방송 ‘워크맨’으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워크맨’은 지난 7월 독립 채널을 개설한 후 13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누적 조회수 1억 뷰, 구독자 296만명을 기록하고 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