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병 초기 급등했던 돼지고기 가격이 떨어지고 있다.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양돈 농가들이 유통 물량을 증가시키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3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11일 국산 냉장 삼겹살 평균 소매가는 100g당 1930원으로 전날보다 75원 내리면서 사흘 연속 하락했다. 이는 돼지고기의 1년 전 가격인 100g당 2046원이나 평년 가격인 1995원보다도 낮은 수준이다. 국산 냉장 삼겹살 평균 소매가가 1000원대로 하락한 것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에서 발병하기 전이었던 지난달 4일 이후 한 달여 만에 처음이다.

삼겹살 가격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우려가 커지던 지난달 30일 100g당 2186원까지 올랐다가 등락을 반복하더니 완만한 하락 추세를 보였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돼지 일시이동중지 조치가 해제되면서 출하물량은 늘었는데 소비심리는 위축되다 보니 수요가 줄면서 가격이 떨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돼지고기 경매가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이 운영하는 축산유통종합정보센터에 따르면 11일 오후 5시 기준 전국(제주 제외) 도매시장의 돼지고기 평균(등외제외) 경매 가격은 kg당 3014원까지 떨어졌다. 돼지고기 경매가는 돼지열병 첫 발병 직후인 지난달 18일 6201원까지 치솟았지만 지난달 28일 5657원을 기점으로 하락으로 돌아섰고 이달 2일부터는 아예 3000원대로 주저앉았다. 이는 발병 이전인 지난달 16일의 kg당 4403원보다도 낮은 수준이다.

경매가와 소매가는 급락하고 있지만, 경매 물량은 오히려 늘었다. 축산유통종합정보센터 따르면 지난달 17일부터 이달 10일까지 돼지 도체 경매량(등외 제외)은 7만2331두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6만8020두보다 6.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우려한 양돈 농가에서 출하를 앞당겼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강태현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