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 제공

중국에서 숙제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엄마에게 뒤통수를 맞은 딸이 사망하는 참변이 발생했다.

중국 매체 차이나타임스 등은 지난 10일(현지시간) 산시성 퉁촨시에서 엄마에게 뒤통수를 한 대 맞은 딸(8)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엄마는 초등학생 딸이 숙제를 하는 모습이 맘에 들지 않았다. 만화영화를 틀어놓고 숙제를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엄마는 딸의 숙제를 채점하다 점수가 좋지 않자 순간적으로 이성을 잃고 딸의 뒤통수를 세게 내리쳤다.

딸이 고통스러워하며 눈물을 흘리자 죄책감을 느낀 엄마는 딸이 좋아하는 음식을 주며 아이를 달래려 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딸은 메스꺼움을 호소하며 토하기 시작했다. 아이를 곧바로 병원에 데려갔지만 몇 시간 뒤 숨을 거두고 말았다.

딸의 사망 원인은 외력에 의해 뇌에 출혈 혹은 손상이 생기는 ‘뇌좌상’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아이는 선천적으로 혈관 기형을 앓고 있었다. 이 때문에 뒤통수를 맞았을 때 기형적 뇌혈관이 터지며 사망까지 이른 것으로 추정된다.

엄마는 “습관적으로 자신이 뒤통수를 때린 것 때문에 딸이 죽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담당 의사는 “부모가 아이를 잘못 체벌하면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맞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