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당첨(CG)

‘로또 살인 사건’ 피의자가 13일 구속됐다. 그는 약 10년 전 로또에 당첨돼 8억원 상당의 당첨금을 받았지만 결국 돈 문제로 9살 아래 친동생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주지법 임현준 영장전담 판사는 13일 “혐의가 소명됐고, 도망 염려가 있다”며 A씨(58)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11일 오후 4시9분쯤 전주시 완산구의 한 전통시장에서 동생 B씨(49)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다. B씨는 119로 인근 병원에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사건 현장에는 숨진 동생의 아내와 초등학교 1학년 딸이 있었다고 한다. 전주 완산경찰서는 이날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사건 현장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술을 마시고 전화로 동생과 다투다가 서운한 말을 해서 홧김에 그랬다”고 범행을 인정했다.

수사 결과 A씨는 과거 로또에 당첨돼 8억원 상당의 당첨금을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숨진 동생과 누나, 또 다른 동생에게 1억원 이상 나눠줬다. 나머지 당첨금 5억여원으로 정읍에 음식점을 열었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경영난을 겪었다.

A씨는 B씨의 집을 담보로 은행에서 4600만원을 빌려 식당 운영에 보탰다. 하지만 이후에도 사정은 나아지지 않았다. A씨는 매달 20여 만원의 대출이자조차 내지 못했다고 한다.

동생은 경영난에 빠진 형에게 돈을 대는 것을 처음에는 이해했다. 그러나 은행의 대출 독촉이 이어지자 최근 A씨와 자주 다툰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사건 당일 이 문제로 재차 핀잔을 듣자 다툼 끝에 흉기를 휘둘러 동생을 살해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범행을 대부분 인정하고 있다”며 “나머지 경위 조사를 마치는 대로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