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원에서 초등학생 어린이에게 뺑소니를 저지른 뒤 본국으로 도피했던 카자흐스탄 국적 남성이 약 한달만에 한국으로 송환됐다.

경찰청은 카자흐스탄에서 용의자 A(20)씨를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 국제공조 수사로 체포 뒤 인천국제공항에 14일 오전 7시 50분쯤 데려왔다고 밝혔다. A씨는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2시쯤에 카자흐스탄 현지에서 아시아나항공 비행기에 태워 보내졌다. 도피 27일만이다.

A씨는 지난달 16일 경남 창원 진해구 용원동 2차로에서 초등학생 B(9)군을 검정색 승용차로 치고 달아나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도주치상)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 당시 B군은 하교 뒤 신호를 보지 않고 길을 건너던 중 A씨 차량에 치여 뇌출혈 등을 당했다. 당시 찍힌 CCTV 화면에 따르면 A씨는 사고 직후 차에서 내려 쓰러진 B군을 둘러본 뒤 곧바로 다시 차량을 타고 도주했다.

A씨는 사고 다음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 인접국인 고국 카자흐스탄으로 돌아갔다. 경찰은 사고 수시간 뒤 A씨가 몰았던 승용차를 사고지점에서 2.1㎞ 떨어진 부산시 강서구 고가도로 부근에서 발견했으나 A씨를 출국 전 붙잡는 데는 실패했다. 차량은 차주를 확인할 수 없는 대포 차량이었다. 다만 사고 직후 체크카드를 사용한 흔적이 있어 신원확인을 빠르게 할 수 있었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A씨가 지난해 7월 관광비자로 입국한 뒤 시한을 초과해 체류해온 것을 밝혀냈다. A씨에게는 운전면허도 없었다.

B군 부모는 사고 다음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범인을 잡아달라는 글을 올렸다. 사건이 알려지자 조국 법무부 장관은 범죄인 인도조약에 따른 신속 송환 절차 진행과 외교적 조치를 긴급 지시했다. 경찰은 인터폴 적색수배서를 발부받아 A씨의 카자흐스탄 현지 소재를 추적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한국에 머무르던 친누이가 주변 조사 과정에서 불법체류 중인 게 적발, 강제출국 전 출입국 보호조치 중인 점 등에 부담을 느껴 자수를 결심한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국제법상 우리 영토로 간주되는 국적기에 탑승하자마자 호송팀에 체포됐다. 국내 송환 뒤에는 경남 진해경찰서로 신병이 인계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자진해서 한국으로 돌아와 자수한 형태”라면서 “강제송환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A씨는 입국장에서 카자흐어로 “아이와 피해자 부모님에게 사죄하기 위해서 저는 카자흐스탄에서 자진입국했으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준비가 되어 있다. 피해자와 그 부모님께 제가 이러한 이유로 자진입국하였음을 꼭 전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와 부모님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저는 도망간 것이 아니라 놀라서 그렇게 행동을 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B군은 뺑소니를 당하고서 머리를 크게 다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다. 최근 B군 부모가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린 글에 따르면 병세가 상당히 호전된 상태다. B군 아버지라고 밝힌 글쓴이는 지난 11일 “뺑소니 범인이 검거됐다고 한다. 경찰 분들 고생 많이하셨을 텐데 정말 감사하다”면서 “관심 가져주시고 도움주신 많은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 아이도 좀 더 좋아져서 씩씩하게 어서 뛰어놀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