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하기비스'가 몰고 온 폭우로 침수된 일본 마을. 연합뉴스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 열도를 강타해 수십명이 목숨을 잃거나 실종됐다. 기록적으로 쏟아진 폭우에 홍수 피해도 곳곳에서 잇따랐다.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이번 태풍 피해로 13일 오후 9시 기준 30명이 목숨을 잃고 15명이 실종됐다. 부상자는 177명으로 집계됐다. 집계가 진행되면서 사상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13일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하천 시나노가와(千曲川)가 범람하며 물에 잠긴 나가노(長野)현 호야쓰(穗保) 지구의 모습. 연합뉴스

강풍·폭우에 곳곳에서 사망 사고

하기비스가 상륙한 12일과 13일 거세게 몰아친 바람과 폭우로 사망 사고가 속출했다. 가나가와(神奈川)현 가와사키(川崎)시의 아파트 1층이 침수돼 60대 남성이 숨졌으며, 지바(千葉)현 이치하라(市原)시에서 돌풍으로 차량이 옆으로 넘어져 차에 타고 있던 1명이 희생됐다.

도치기현 아시카가(足利)시에서는 13일 새벽 피난소를 향하던 승용차가 물에 잠겨 이 차에 타고있던 야마모토 도시코(山本紀子·85)씨가 목숨을 잃었다. 교도통신은 동승한 야마모토씨의 남편과 장녀는 소방대원에 의해 구조됐으나, 야마모토씨는 저체온증에 의한 급성심부전으로 숨졌다고 전했다.

가나가와현 사가미하라(相模原)시의 한 하천에서는 성인 여성과 여자아이가 숨진 채 발견됐다.

13일 일본 도쿄 인근 지바현에서 태풍 '하기비스'가 몰고 온 돌풍으로 승용차 한 대가 뒤집혀 있다. 연합뉴스

물바다 된 마을…주민 고립

많은 비가 내리면서 하천 범람 피해도 곳곳에서 발생했다. 나가노(長野)현 나가노시를 흐르는 하천인 지쿠마가와(千曲川)의 제방이 13일 오전 70m 정도 무너지면서 인근 주택가가 침수되기도 했다. 이 사고로 복지시설을 포함한 5개 시설에 고령자 약 360명이 고립돼 당국이 구조활동을 벌였다.

근처에 있는 JR히가시니혼(東日本)의 나가노 신칸센 차량 기지도 물에 잠기면서 이곳에 대기 중이던 고속철도 차량 10편(120량)이 침수됐다.

사이타마(埼玉)현 가와고에(川越)시에서는 하천이 범람해 인근 노인요양시설에 머물던 고령자와 직원 등 220여명이 고립되기도 했다. 이들은 경찰·소방대원들에 의해 전원 구조됐다.

국토교통성에 따르면 13일 오후 기준 21개 하천의 24개 지점에서 제방이 붕괴됐고, 142개 하천에서 강물이 제방을 넘어 일대를 침수시켰다.

13일 태풍 '하기비스'가 몰고온 폭우 속에 침수된 일본 미야기현 마루모리에서 헬기가 출동해 지붕 위로 대피한 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하천 시나노가와(千曲川)가 범람하며 물에 잠긴 나가노(長野)현 나가노시의 모습. 연합뉴스

후쿠시마원전 방사성 오염 폐기물 유실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로 생긴 방사성 폐기물이 유실되기도 했다. NHK에 따르면 후쿠시마현 다루마시는 원전사고 후 오염 제거 작업으로 수거한 방사성 폐기물이 담긴 자루가 임시 보관소 인근 하천인 후루미치가와(古道川)로 흘러갔다고 13일 밝혔다. 후루미치가와는 중간에 다른 강에 합류한 뒤 태평양으로 이어진다.

다루마시 측은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보관소에 있던 자루가 수로를 타고 강으로 흘러들어간 것으로 파악했다. 수색 작업을 통해 유실된 자루 중 10개가 회수됐다. 다만 총 몇개가 유실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임시 보관소에는 폐기물 자루 2667개가 있었다고 한다. 다루마시 측은 회수한 자루의 경우 내용물이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13일 태풍 하기비스가 강타한 일본의 가나가와(神奈川)현 가와사키(川崎)시에서 하천 범람으로 침수된 지역을 소방대원이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하기비스는 12일 저녁 시즈오카(靜岡)현 이즈(伊豆)반도에 상륙한 뒤 밤새 수도권 간토(關東) 지방에 많은 비를 내렸다. 이후 도호쿠(東北) 지방을 거쳐 태평양 쪽 해상으로 빠져나가 13일 정오 온대성저기압으로 소멸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