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일본 도쿄 북부 토미오카에서 태풍으로 무너져내린 집을 경찰관이 막막하게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제19호 태풍 ‘하기비스’로 인한 일본의 사망·실종자가 50명을 넘어섰다.

14일 교도통신과 니혼게이자이 신문에 따르면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전날까지 35명이 숨지고 17명이 실종된 것으로 나타났다. 태풍이 일본 전역을 강타한 가운데 특히 동일본에서 피해가 극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 신문은 사망자 34명, 실종자 17명으로 집계했고, 마이니치 신문은 사망자 35명, 실종자 18명으로 파악했다. NHK는 사망자 31명, 실종자 14명이라고 보도했다.

13일 물바다가 된 일본 후쿠오카현 고리야마 하천 주변 지역. 연합뉴스

13일일본 나가노현 지쿠마시의 강둑이 무너지면서 거주 지역이 침수됐다. 뉴시스

13일 일본 나가노현 나가노시에서 지쿠마강의 무너진 둑 주변 가옥들이 침수된 모습. 연합뉴스

이번 태풍은 연간 강수량의 3분의 1을 이틀 만에 뿌리는 등 이례적으로 강한 폭우를 동반했다. 이 때문에 제방이 붕괴하고 강물이 범람해 인명 피해가 컸다.

일본 국토교통성은 21개 하천에서 제방이 24군데 무너졌고 142개 하천에서 범람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교도통신이 항공 사진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나가노현을 흐르는 하천인 지쿠마가와의 제방 붕괴로 인해 JR동일본 나가노 신칸센 차량센터 부근이 최대 4.3m 깊이로 침수했다.

13일 일본 나가노현 나가노시에서 고속철도 신칸센 차량기지의 열차들이 범람한 물에 잠겼다. 연합뉴스

신칸센 고속철도 차량 120량이 침수되는 이례적인 상황도 발생했다. 이 때문에 호쿠리쿠 신칸센용 열차의 약 3분의 1이 피해를 보았다.

태풍 하기비스로 훼손된 한 주택. 건물 벽면과 창문이 뜯기고 주택 앞에 놓인 차량이 전복됐다. 연합뉴스

아사히 신문은 광역자치단체인 36개 도도부현에서 피해가 발생했고, 동일본지역 10개 현에서 사망자가 생겼다고 전했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