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 기사는 해당 사진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인도에서 태어난 지 얼마 안된 여자 아기가 땅속에 묻혀 있었다. 다행히 아기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BBC는 지난 10일 인도 북부 우타르 프라데시 주의 한 마을에서 여자 아기가 묘지 안에 묻혀있었다고 14일 보도했다. 당시 아기는 토기 안에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목격자인 남성 A씨는 사망한 자신의 딸을 매장하기 위해 무덤을 찾았고 90cm쯤 땅을 팠을 때 토기를 발견했으며 토기를 밖으로 끌어내 안을 보니 아기가 산채로 누워있었다고 전했다.

A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아기는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아기를 누가 산채로 땅속에 묻었는지 조사 중이다.

BBC는 이 사건을 보도하면서 인도에선 남녀 차별이 아직도 극심해 태아감별을 통해 여자아기로 확인되면 불법 낙태를 하던가 출생 직후 살해하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고 분석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