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현 남편 제공

제주서 전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에 대한 5차 공판의 주요 쟁점은 오른손에 남은 상처였다. 고유정 측은 전남편의 성폭행을 피하기 위한 방어흔이라고 주장했고, 검찰 측은 공격흔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제주지법 형사2부(부장판사 정봉기)는 지난 5월 제주 한 펜션에서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은닉한 혐의로 기소된 고유정(36)에 대한 5차 공판을 14일 열었다. 이날 검찰 측과 피고인 측은 고유정의 오른손 등 상처를 놓고 증인신문을 했다. 고유정은 오른쪽 손날에 평행하게 난 상처, 손날에서 손바닥으로 이어지는 부위에 난 상처, 엄지와 검지 사이에 난 상처 등을 증거로 제시했다.

검찰 측은 이날 강현욱 제주대 의학전문대학원 법의학 교수를 증인으로 채택했다. 그는 고유정이 우발적 범행으로 살해를 저지른 것이 아니며, 손등 상처는 시신 훼손 과정에서 발생했거나, 상대를 공격하다 다쳤거나, 자해 흔적일 수 있다고 했다. 일부는 사건 이전에 난 상처로 추정했다.

강 교수는 “가해행위가 빠르게 흥분한 상태에서 이뤄질 때 (상처도) 빠르게 나타날 수 있다. (해당 상처는) 공격에 의한 상처로 볼 수 있다”며 “피해자 입장에서는 당연히 공격을 피하려고 하기 때문에 상처가 변형되거나 방향이 달라질 수 있지만 스스로 자창을 야기하는 경우에는 피하려는 의도가 없어 방향이 일정하게 생성된다. 이러한 손상은 스스로의 행위로 인해 생성됐을 가능성이 높다. 공격자가 야기한 행위로 발생한 것이라고 판단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고유정 현 남편 제공

고유정 측은 “칼을 들고 있는 전남편의 칼을 빼앗으려다 생긴 상처”라고 일관되게 주장했다. 이날 피고인 측은 사건 직후 고유정을 치료했던 정형외과 의사를 증인으로 내세웠다. 그는 “상처가 큰 힘이 들어간 것은 아닌 것 같다고 판단했다”며 “보통 (자상은) 근육막이나 근육까지 손상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고씨의 상처는)그렇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법의학적으로 방어흔인지, 공격흔인지를 판단할 수 있는 전문지식이 있느냐는 검사의 질문에는 “없다”고 답했다.

고유정은 지난 6월 1일 긴급체포 당시부터 오른손에 붕대를 감고 있었다. 이후 자신의 우발적 범행을 입증해줄 증거라며 오른손 등에 대한 증거보전을 신청했다. 같은 달 10일에는 법원에 허벅지와 왼팔 등에 난 상처에 대해 증거보전 신청을 추가로 했다.

이밖에도 고유정 측은 “(전남편이) ‘가만히 있어라. 다시는 임신 못 하게 해주겠다’면서 골반 쪽을 찔렀다”며 “성행위를 요구하면서 흉기로 배 부위를 칼끝으로 닭모이 쪼듯이 찔러 생긴 상처”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강 교수는 “칼끝으로 찌른 손상이라고 볼 수 없다”며 “피고인의 몸에 나타난 손상은 긁힌 것이며 찌르거나 베는 형태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