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안재현이 동료 배우인 설리의 죽음에 충격을 받은 듯한 글을 남겨 팬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안재현은 14일 인스타그램에 “아닐거야 아니지. 그치 아니지? 인터넷이 기사들이 이상한거 맞지? 내가 현실감이 없어서 지금 먹는 내 약들이 너무 많아서 내가 이상한거지 그치? 내가 이상한거지?”라는 글을 올렸다. 맑은 하늘과 올린 안재현의 글에는 대상자가 불분명하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갑작스럽게 사망한 설리를 곧장 떠올렸다.



두 사람은 영화 패션왕에서 연기 호흡을 맞췄다. 동명의 웹툰을 극화한 이 영화에서 설리는 기안고 전교 1등인 곽은진 역을, 안재현은 기안고 황태자 김원호 역을 맡았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