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퍼’ 박도현 “보완해서 더 단단해져야”

“김대호 전 감독, 선수단 언급 자제해주셨으면”


롤드컵 첫 승을 수확한 그리핀의 원거리딜러 ‘바이퍼’ 박도현이 “보완해서 더 깔끔하게 단단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선수단 전체의 생각이라는 전제 하에 김대호 전 감독의 팀 관련 발언을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

박도현이 활약한 그리핀은 14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의 베르티 뮤직홀에서 열린 홍콩 에티튜드(대만·홍콩·마카오)와의 ‘2019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3일차 경기에서 승리를 따냈다. 이로써 1승 1패가 된 그리핀은 8강 진출의 주춧돌을 놓았다.

다음은 박도현과 일문일답이다.

-경기를 마친 소감은.

“쫄깃쫄깃한 경기였다. 다행히 이겼다. 기분은 좋지만 경기력 기대하시는 만큼 안 나온 것 같아서 더 열심히 해야 할 것 같다.”

-1레벨에 무슨 일이 벌어졌나.

“인베이드 과정에서 상대 렉사이가 보였는데 노틸러스(리헨즈)가 그랩을 한다고 해서 따라갔더니 사이온이 있어 3대0이 나왔다. 슬픈 시간이었다.”

-열세를 딛고 체급에 의해 찍어 누른 인상의 경기였다. 가다듬어야 할 부분이 있을텐데.

“저희도 오늘 경기가 아슬아슬했다는 것에 동의한다. 좀 더 경기력이나 게임 외적으로 보완해야 될 부분이 많은 것 같다. 더 깔끔하고 단단하게 해야 할 것 같다.”

-최근 바텀에 비원거리딜러를 배치하고 다른 포지션에서 원거리딜러를 뽑는 변칙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

“메타가 갈수록 이런 방식을 추구하고 있다. 가렌도 나오는 마당에 어떤 챔피언이든 나올 수 있다고 본다. 강점을 살릴 수 있다면 충분히 좋다고 생각한다. 대회에 참가 팀들이 많이 준비했을 것 같아서 저희도 생각을 하고 있다.”

-오늘 경기에서 변칙이 잘 구현된 것 같나.

“이기긴 했지만 만족스럽진 않다. 개인적으로”

-두 경기에서 ‘쵸비’ 정지훈의 활약이 상당히 좋았다. 긴장하는 게 느껴지지 않았는데.

“큰 무대를 워낙 많이 해서 더 이상 그런 (긴장하는) 경향이 없어지지 않았나 싶다.”

-다음 상대가 C9(북미)이다.

“비원딜을 자주 사용하는 것 같아서 재밌는 경기가 될 것 같다. C9의 실력이 좋다고 생각한다. 못하면 충분히 질 수 있다. 잘 준비해서 꼭 이기고 싶다.”

-독일 음식은 맞는 편인가.

“입에 안 맞는다. (어떻게 해결하나) 그냥 먹고 있다. (팀에서 음식을 해준다던데) 팀에서 한식을 많이 해줘서 다행이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얘기를 해 달라.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를 잘 이겨내고 올라가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 최선을 다해서 준비하겠다. 그리고 김대호 전 감독께서 사실과 무관한 많은 이야기를 하고 계신다. 롤드컵 기간 중에는 경기에 집중하고 싶다. 사실과 무관한 이야기와 저희 선수단에 대한 언급을 자제해주셨으면 한다. 선수단 모두의 생각이다.”

베를린=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