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인스타그램 캡처(좌측) 경찰이 현장을 통제하고 있는 설리의 자택 모습.연합뉴스 (우측)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데다 심경 변화가 담긴 메모가 발견됐다는 점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14일 오후 3시21분쯤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에 위치한 전원주택 2층에서 설리가 숨져 있는 것을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했다. 매니저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 13일 오후 6시30분 설리와 마지막 통화 후 전화 연락이 닿지 않아 14일 집에 와 봤더니 숨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는 외부 침임 흔적은 없는 데다 자신의 심경을 담은 자필 메모가 발견됐기 때문이다. 경찰은 해당 메모가 유서나 일기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다만 심경 변화를 엿볼 수 있는 상당한 분량이라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노트에 적힌 글은 일기 형태는 아니고 부정기적으로 메모한 내용이 대부분이었는데 노트 마지막에 적힌 글이 상당한 분량인 것은 맞다”며 “현재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감식을 진행하는 등 조사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2005년 드라마 ‘서동요’(SBS)를 통해 아역 연기자로 데뷔한 설리는 2009년 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에프엑스의 멤버로 활동하면서 본격적으로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2014년 악성 댓글과 루머에 시달리다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했으며 이듬해 연기 활동에 집중하겠다고 팀에서 탈퇴했다.

이후 영화와 드라마, 가요계 등에서 만능엔터테인먼트로 활발하게 활동해왔다. 최근에는 인기 드라마 ‘호텔 델루나’(tvN)에 카메오로 특별 출연했고, 예능 ‘악플의 밤’(JTBC2)에서 MC로 활약 중이었다. 지난 6월에는 본인의 첫 솔로 음반을 발매하기도 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