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광진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는 이모 씨. 연합뉴스, 서울 광진경찰서 제공

15년 전 발생한 장기 미제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검거돼 공소시효 완성 직전 재판에 넘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차서는 최근 2004년 서울에서 일어난 강도살인·살인미수 혐의로 이모(54)씨를 지난해 11월 검찰에 송치했다. 이후 이씨는 공소시효 만료 닷새 전인 올해 8월 재판에 넘겨졌다.

이씨는 2004년 8월 16일 서울 강동구 명일동에서 주부 이모씨를 흉기로 살해하고, 사흘 뒤 강북구 미아동에서 여성 2명을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사건 현장에 CCTV가 없고 별다른 단서도 발견되지 않아 모두 미제 사건으로 남았었다.

이씨는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피의자 이춘재처럼 다른 범행으로 인해 무기 복역 중인 상태다. 그는 2004년 12월 공범 A씨(2011년 사망·당시 65)와 함께 서울 송파구 석촌동에서 2명을 살해하는 등 총 6명을 숨지게 한 ‘석촌동 연쇄살인사건’으로 검거돼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이씨는 2012년 공범 A씨가 자백하면서 명일동 주부 살해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었으나, 증거불충분 등의 이유로 재판에 넘겨지지 않았다. 그러나 경찰은 몇 년이 지난 뒤 추가 첩보를 입수, 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이씨를 상대로 8개월 동안 끈질긴 설득과 추궁을 한 끝에 자백을 받아냈다. KBS에 따르면 이씨가 경찰에 직접 보낸 편지에는 ‘이제껏 잘못했던 것에 대한 자세한 사항을 전하면 죗값을 치를 수 있을까’라는 내용이 담겼다.

검찰은 보강수사를 거쳐 지난 8월 살인미수 사건 2건을 기소한 데 이어 ‘명일동 사건’도 조사를 마치는 대로 추가 기소할 방침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