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가 사망하기 1~2달 전부터 심각한 불안증세를 호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설리의 측근은 “설리가 심경 기복이 컸던 친구지만, 요즘 들어 개인적인 일로 부쩍 불안이 심해져 주위에서 걱정이 많았다”고 14일 한국일보에 밝혔다. 매체에 따르면 설리는 평소 우울증을 앓아왔고, 최근에 큰 심경변화를 겪으며 고정 출연 중이던 JTBC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도 하차할 예정이었다고 한다.

설리는 이날 오후 3시21분쯤 자택인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의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매니저가 자택에 방문했다가 설리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매니저는 전날인 13일 오후 6시30분쯤 설리와 마지막 통화를 한 뒤로 연락이 닿지 않자 집에 찾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은 만큼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수사 중이다. 현장에서는 유서 형식은 아니지만 설리의 심경을 담은 자필 메모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는 사망 당일인 14일 악플의 밤 녹화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설리가 녹화 장소에 나타나지 않아 결국 그 없이 촬영을 진행했다고 한다. 프로그램 관계자는 “녹화 직전까지 설리에게 연락을 시도했지만 연결되지 않았었다”고 말했다. 악플의 밤 제작진과 출연진도 갑작스러운 비보에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설리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며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라는 내용의 공식입장을 냈다. 설리의 빈소와 발인 등 모든 장례절차는 유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SM 측은 “설리가 마지막 가는 길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간곡히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