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은

기타리스트 장하은(사진)이 영화 ‘다시 만난 날들’(연출 심찬양 감독)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영화 ‘다시 만난 날들’은 인디밴드 활동을 하며 생계를 유지하는 태일이 지원을 다시 만나 벌어지는 로맨스를 음악으로 그린 영화다.

영화는 내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최근 촬영을 마친 장하은은 여주인공 지원 역을 맡아 감수성 짙은 음악인의 삶을 연기했다.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기타리스트 아버지 장형섭 씨와 함께. 국민일보DB

JTBC ‘슈퍼밴드’로 이름난 홍이삭이 음악감독 겸 남주인공 태일 역을 맡았다.

장하은은 중학교 2학년부터 기타를 시작했다.

아버지 장형섭 씨로부터 음악수업을 받고 꾸준한 연습과 600여 회 공연했다.

그동안 러시아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헤럴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 다수 협연했다.

2017년 미국 뉴욕 카네기홀에서 연주했다. 미국 뉴저지주 평화공로상을 수상했다.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클래식 기타를 전공하고 있다. 문화기획사 필로스 소속 아티스트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장하은은 특히 기타 가족 연주단인 '필로스'에서 연주하고 있다.
기타 가족 연주단 '필로스'. 사진 오른쪽부터 장하은, 장형섭 교수, 이현주씨, 장하진.

필로스는 음악을 통해 대한민국을 알리고 인류 평화에 공헌하고 싶은 게 목적이다.

현재 필로스 앙상블 리더인 아버지 장형섭 교수와 어머니 이현주씨, 그리고 남매 장하은, 장하진으로 구성돼 있다.

군부대, 교도소 공연 등에서 감동을 전한다. 가족은 수원 광교 꿈의교회에 출석 중이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