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연쇄살인사건 범인 이춘재. SBS 제공, 뉴시스

경찰이 이춘재(56)가 자백한 살인 14건 중 화성연쇄살인을 제외한 4건을 공개했다. 이 중엔 초등학생 실종 사건도 포함됐다.

반기수 경기남부경찰청 수사본부장은 15일 브리핑에서 “화성연쇄살인사건 10건을 모두 자백한 이춘재가 추가로 살인 4건의 구체적 내용을 밝혔다”고 발표했다. 4건의 살인은 1987년 12월 수원 여고생 살인사건, 89년 7월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 91년 1월 청주 여고생 살인사건, 91년 3월 청주 주부 살인사건이다.

당초 이춘재의 소행으로 의심됐던 3건 외에 초등생 실종사건은 이번에 처음으로 알려졌다. 초등생 실종사건은 89년 7월18일 화성군 태안읍에 살던 김모(당시 9세)양이 학교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실종된 사건이다. 같은 해 12월 김양이 실종 당시 입고 나갔던 치마와 책가방이 화성군 태안읍 병정5리에서 발견됐다. 김양의 물건이 발견된 장소는 9차 화성사건 현장에서 불과 30여m 떨어진 지점이었다.

수원 여고생 살인사건은 87년 12월24일 여고생이 어머니와 다투고 외출한 뒤 실종된 사건이다. 실종된 여고생은 열흘 가량 뒤인 88년 1월4일 수원에서 속옷으로 재갈이 물리고 손이 결박된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됐다.

청주 여고생 살인사건은 91년 1월27일 청주 복대동 택지조성 공사장 콘크리트 관 속에서 방적 공장 직원 박모(당시 17세)양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지름 1m 콘크리트관 속에서 발견된 박양은 속옷으로 입이 틀어 막히고 양손이 뒤로 묶인 상태에서 목 졸려 숨져 있었다.

청주 주부 살인사건은 91년 3월 7일 청주시 남주동 김모(당시 29)씨의 집에서 김씨가 양손이 묶이고 입에 재갈이 물린 채 흉기에 찔려 숨진 사건이다. 포크레인 기사로 일했던 이춘재는 91년 전후로 화성과 청주 공사 현장을 오가며 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화성연쇄살인사건 범인 이춘재.

이렇게 이춘재가 자백한 살인사건의 실체가 모두 드러났다. 경찰은 14일 이춘재 DNA가 검출된 화성 3, 4, 5, 7, 9차 사건을 기반으로 강간 살인 혐의를 적용해 이춘재를 피의자로 입건했다.

반 본부장은 “수사본부에서 14건에 대한 자백에 신빙성이 높고, 당시 현장 상황과도 상당히 부합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DNA가 확인된 5개 사건에 대해 우선 입건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고, 나머지 사건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수사한 뒤 추가 입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화성 8차 사건은 현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증거물 감정이 진행 중이므로 감정이 완료되고 충분한 수사가 이뤄진 뒤 추가 입건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일각에서 떠오른 이춘재 입건 논란에 대해서는 “학계와 법조계 인사 자문 결과를 참고해 신중히 검토한 결과”라며 “장기미제사건인 화성연쇄살인사건은 전국민 공분의 대상이 된 사건으로 공소시효가 완성됐더라도 끝까지 수사해 규명하는 게 경찰의 책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검찰로 송치하면 구형·처벌이 가능하느냐’는 질문에는 “검찰 영역”이라며 “저희는 진실 규명하고 수사 결과 도출해 검찰로 송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춘재 신상 공개 검토에 대해 “필요하다면 신중하게 검토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춘재 자백 경위에 대해선 “경찰이 제시하거나 추궁하는 과정 없이 임의성이 있는 상태에서 본인이 14건을 자백한 것”이라며 “14건의 살인사건 모두 이춘재가 직접 장소, 지역 지리에 대한 그림을 그렸다”고 했다. “프로파일러를 동원해 친밀감이 형성된 상태에서 심경 변화가 일어나 스스로 진술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춘재가 자백한 30여건의 강간 및 강간 미수 사건도 조사할 예정이다. 반 본부장은 “진술의 구체성이 살인 사건에 비해 상당히 떨어져 수사본부는 우선 살인 14건을 조사하고 있으며 (강간 사건은) 추후 조사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