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들의 과도한 ‘설리 마케팅’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설리의 죽음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을 이용해 조회수를 높이려는 유튜버들의 행태가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다.

연합

15일 한 유튜브 채널엔 “설리 영검무당에게 설리영혼이 접신해 자살 이유와 죽기 전 못다 한 심정을 말해주었습니다”란 동영상이 게시됐다. 영상의 기획자로 보이는 남성은 무속인에게 “설리가 갑자기 생을 마감한 것은 대중에게 말 못 할 사정이 있기 때문”이라면서 “(설리의) 영혼은 구천을 떠돌고 있을 수 있으니 선생님이 그걸 느껴서(영혼을 접신해서) 전할 수 있으면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무속인은 눈을 감고 종과 부채를 흔들더니 목소리를 바꿔 “할머니가 보고 싶다”고 말하기 시작했다. 영상 하단엔 “설리 영혼 접신하여 말 전하는 중”이란 자막이 깔렸다. 무속인은 “내가 너무 막 죽을 것같이 힘들어도 나한테 진심으로 대해주지 않았어. 나는 혼자였어”라며 영혼이 들어온 듯 말을 뱉었다. 이어 “내가 힘들다고 주변에 말 안 한 거 아니다. 힘들다고 얘기했지만 누구 하나 진심으로 생각해주지 않았다”며 주변을 탓하는 듯한 말을 전하기도 했다.

이런 발언은 사망 경위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진실을 오도할 가능성이 있을 뿐만 아니라 유족, 지인들에게 상처를 줄 수 있다는 지적이다.

설리의 사망 소식을 전하는 많은 유튜버들이 ‘자살보도 권고기준’을 지키고 있지 않은 점도 문제다. 모방 자살을 막기 위해 중앙자살예방센터가 배포한 자살보도 권고기준 3.0엔 “자살 방법, 도구, 장소 등을 구체적으로 보도하지 않아야 한다”며 “이러한 원칙은 인터넷 방송, 1인 방송 등에서도 준수해야 한다”라고 적혀있다. 그러나 상당수 유튜버들은 설리의 사망 경위와 방법 등을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한 유튜버는 “설리는 악플때문에 자신의 집 2층 방 XXX XX XX X XX XX아 밤하늘의 별이 되셨습니다”고 영상 설명에 자세한 사망 경위를 썼다. 제목에 버젓이 “가수 겸 연기자 설리 XXX 숨진 채 발견, 설리 XX”이라고 써놓은 영상도 있었다.

동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도대체 돈이 뭐길래 이렇게까지 하냐”면서 “고인을 두 번 죽이는 일”이라고 분개하고 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