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럴드 블룸. 연합뉴스

20세기 최고의 문학평론가로 평가받는 해럴드 블룸 전 예일대 교수가 14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89세.

블룸은 세계 문학계의 거장들의 작품세계를 분석해 ‘영향에 대한 불안’ 개념을 주장한 뒤 동명의 책을 썼다. 블룸의 대표작 ‘영향에 대한 불안’은 후배 시인이 선배 시인의 ‘영향’에 대한 ‘불안’을 통해 새로운 시를 창조하는 과정을 풀어냈다. 즉 후배 시인이 선배 시인의 업적을 뛰어넘기 위해 이를 의도적으로 부정하고, 왜곡하는 치열한 투쟁을 통해서 창조성이 드러나게 된다는 것이다. 그의 이론은 문학을 떠나 모든 예술 분야에도 적용되어 큰 반향을 일으켰다.

블룸은 ‘영향에 대한 불안’을 비롯해 평생 20여권의 책을 썼다. 특히 문학계에서 다루는 학술적 주제를 쉽게 풀어써 일반 독자들의 진입 장벽을 낮추는 데 힘써왔다. 셰익스피어와 괴테, 네루다 등 서구 문학의 대가 26명과 그들의 작품을 엄선해 분석한 ‘서구문학의 정전’과 성경의 기초가 된 고대 문서를 한 작가의 문학 작품으로 바라본 ‘J의 서(書)’는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서구 문학의 규범’은 20세기 영어로 쓰여진 최고의 명저 58위에 오르기도 했다. 다만 대중문학에 대해 부정적이었던 그는 ‘해리 포터’ 시리즈를 매우 싫어했으며 추리작가 스티븐 킹이 2003년 미국 문학계 최고의 영예인 전미도서상 평생공로상을 받자 맹비난 하기도 했다.

아이러니컬하게도 그는 1930년 미국 뉴욕에서 영어를 한마디도 못하는 러시아 출신 유대계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났다. 하지만 그는 이디시어(중부유럽 유대인의 언어)로 된 시를 읽으며 문학의 꿈을 키웠다. 젊은 시절 한번 앉은 자리에서 1000페이지 넘는 책을 단번에 읽을 정도로 독서광이었으며 수많은 시를 암송할 정도로 놀라운 기억력을 자랑했다. 1955년 예일대학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은 그는 예일대 교수로 오랫동안 학생들을 가르쳐왔다. 정년 퇴직 이후에도 지난주까지 강단에 섰을 정도다. 헝클어진 머리와 근심에 가득찬 연극적인 말씨는 그의 트레이드마크였다.

그의 타계 소식에 예일대 출신들은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일부는 그의 독창적이고 열렬한 강의와 놀라운 학식을 기렸지만 일부는 2004년 불거진 여성작가 나오미 울프에 대한 성추행 의혹을 떠올렸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