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가 15일 여성기자 성희롱성 발언이 나온 직후 방송 내용 일부를 삭제했다. 알릴레오 측은 “적절하지 않은 내용이 여과없이 확산, 왜곡, 재생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관련 내용을 삭제 후 업로드한다”고 공지했다.

이날 오후 6시부터 생방송된 알릴레오 4회에는 개그맨 황현희씨가 공동 MC로,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가 패널로 출연했다.

장 기자는 검찰과 언론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KBS 여성 기자의 실명을 거론하며 “(해당)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수사 내용을) 술술 흘렸다”고 말했다.

이에 유 이사장과 황씨가 ‘검사와 기자의 관계로’라고 하자 “그럴 수도 있고, 검사는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 모르겠다”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고 했다. 해당 기자에게 모욕적인 발언이고, 성희롱 발언으로 여겨질 여지가 충분한 상황이다.

유 이사장은 방송 말미에 “(해당 발언은) 오해의 소지가 조금 있을 것 같다”며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장 기자는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서 (그랬다)”며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알릴레오 측은 방송이 끝난 후 문제의 발언을 삭제하고 영상을 재등록했다. 제작진은 “출연자들의 적절치 않은 발언 일부가 그대로 생중계됐다”며 “출연자 모두는 발언이 잘못됐음을 인지하고, 방송 중 깊은 사과 말씀을 드렸다. 먼저 이 이야기를 전해 듣고 당혹감을 느꼈을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이어 “적절하지 않은 내용이 여과없이 확산, 왜곡, 재생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관련 내용을 삭제 후 업로드한다”며 “시청자들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