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 사진은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가 숨진 채 발견된 경기도 성남시 자택에서 경찰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우측은 JTBC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 포스터 속 설리의 모습. 뉴시스.

가수 겸 배우 고(故) 설리(본명 최진리·25)의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이 진행될 예정이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15일 “외부 침입 흔적이나 목격자가 없고 지금까지는 다른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이지만 유명인인 데다 정확 원인을 면밀하게 밝히기 위해 부검 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설리 유가족은 아직 부검 절차에 동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최대한 조심스레 설득하고 있다”고 밝혔다. 재판부의 검토 후 부검 영장이 발부되면 부검 절차가 진행된다. 경찰은 또 설리가 평소 우울증을 앓았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치료나 처방을 받은 기록이 있는지 확인 중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3시20분쯤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집 안에선 설리의 심경 변화가 담긴 자필 메모가 발견됐다.

설리의 장례 절차는 유가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된다. 다만 유족 측은 팬들을 위한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해 추모가 가능하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