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PD수첩'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PD수첩’이 15일 방송된 ‘CJ와 가짜오디션’편에서 ‘아이돌학교’ ‘프로듀스X101’ 등 Mnet 오디션 프로그램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파헤쳤다.

가장 먼저 2017년 방송됐던 아이돌학교가 다뤄졌다. 아이돌학교에 출연했던 연습생 이해인은 이날 방송에 나와 “(프로그램이) 처음부터 조작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제작진이) 처음에 3000명이 참가한 오디션장에 가지 말라고 이야기를 했다. 그런데 촬영 전날 담당 작가님이 ‘해인씨는 가주셔야 할 것 같다’고 하더라”며 “왜냐하면 제가 프로듀스 시리즈에 참여했었고 비교적 얼굴이 알려진 연습생이니까”라고 했다. 방송 출연 연습생 41명 중 예선에 참가한 사람은 거의 없었고, 예선에 나왔던 일반인 참가자 3000명은 ‘들러리’를 선 셈이라는 것이다.

다른 아이돌학교 출연자 A씨도 “3000명 오디션에 참여 안 했다. 제작진 측에서 ‘물어보면 그냥 갔다고 해라’ 그렇게만 이야기했다”고 폭로했다.

이해인은 자신의 탈락 과정에 대해서도 “칭찬을 받았는데도 떨어졌다. 저한테 미안하다고 하셨다. 이렇게 이미 정해져 있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합숙소 환경에 대한 폭로도 이어졌다. 이해인은 “방송에 나왔던 분홍색 내무반 시설은 공사한 지 얼마 안 돼서 페인트 냄새가 가득했고 환기 시설도 없는 곳이었다”며 “아이들이 이불을 털면 먼지가 엄청났다. 피부가 예민한 친구들은 피부병이 날 정도”라고 했다. 다른 출연자도 “애들이 생리를 다 안 했다”고 했고, 또 다른 출연자 역시 “하혈을 두 달 동안 했다”고 털어놨다.

아이돌학교 담당PD는 “밥을 안 줬다고 하는데 급식소가 있었다. 그 친구들이 밥을 잘 먹어서 살이 쪄서 걱정할 정도였다”고 반박했다.

올해 방송됐던 프로듀스X101의 경우 제작진 측에서 일부 연습생을 밀어줬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한 출연자는 “센터 선발 과정 자체가 연습생들이 뽑는 거였는데, 갑자기 바뀌더니 다른 연습생이 센터가 됐다. 원래 다른 회사 연습생이 센터로 뽑혀 있었다”며 “갑자기 투표 방식을 변경하겠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파트 분배 또한 석연치 않은 점이 많았다고 한다.

몇몇 출연자들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들이 특혜 대상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출연자 B씨는 “1화 보고 딱 느꼈다. 스타쉽이다. 처음 분량부터 그 회사 밀어주고 오죽하면 스타쉽전용, 스타쉽채널, 스타쉽듀스라고 연습생들끼리 그렇게 말했다”고 주장했다. 연습생 C씨 아버지도 “스타쉽인가요? 센터 한번 해봐라. 메인보컬 해봐라. 이렇게 하면서 걔가 스토리가 나온다. 2~3주 만에 완전히 인생 역전이 돼 버리더라”고 말했다.

경연곡을 미리 알고 있었던 연습생도 있었다고 한다. 출연자 D씨는 “추궁해서 물어봤더니 자기 안무 선생님이 알려주셨다고 하더라”며 “직접 들었다. 그래서 걔네들은 경연 전부터 연습을 계속하고 있었다”고 했다. 최종 순위를 미리 알고 있던 연습생도 있었다. D씨는 “해당 연습생이 다른 출연자들한테 ‘난 사실 (내가) 안 될 거 알고 있었다. 울림 팀장님께서 어차피 난 안 될 거라고 얘기하셨다’고 하더라. 울림에서는 1명만 데뷔시킬 거라고 얘기했다고. 그래서 ‘아 진짜로 내정된 게 있었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제작사인 CJ ENM 측은 제작진의 인터뷰 요청에 “수사 중이라 이야기할 수 없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