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뉴스 화면 캡처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에서 허위 자백을 강요했다고 지목된 형사가 다른 사건에서도 허위 자백을 강요해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는 한 남성의 주장이 나왔다.

KBS는 1998년 9월 경기도 화성에서 발생한 40대 여성 변사체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17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한 김모씨가 경찰의 회유와 압박 때문에 허위 자백을 했다고 15일 보도했다.

김씨의 수사기록에 따르면 이런 자백을 받아낸 당사자는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 범인으로 붙잡힌 윤모씨를 조사한 장모형사라고 매체는 설명했다. 김씨는 당시 화성의 한 도로변에서 발견된 40대 여성의 변사체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징역 17년을 확정받고 복역한 뒤 4년 전 만기 출소했다.

피해자는 서울 구로구의 한 스웨터 공장 직원으로 경찰은 피해자가 빌린 돈 700여만 원을 갚지 않아 당시 스웨터 공장 사장인 김씨가 홧김에 살인을 저질렀다고 보고 자백을 받아냈다. 당시 법원은 뚜렷한 직접 물증은 없지만 김씨의 자백이 결정적인 증거라고 보고 징역 17년을 확정했다.

이에 대해 김씨는 KBS에 “‘너 이거 잘못하면 큰일 난다. 우리한테 협조해라. 네가 자수한 것처럼 해서 최대한 형을 줄여라. 애들도 어린데 어떻게 할 거냐’는 식으로 유도를 했다”며 “나는 지금도 이 사람을 굉장히 무서운 사람으로 본다”고 했다.

장 형사는 화성 연쇄살인 사건 수사팀에 있었고 이춘재가 8차 사건도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백한 후 경찰이 면담한 과거 수사팀원 중 한 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윤씨는 허위 자백을 하게 된 이유가 장 형사의 가혹 행위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장 형사 등 8차 화성 살인 사건 당시 수사팀은 고문으로 자백을 받아낼 이유가 없었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