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중 충돌이 벌어진 상황. 요아킴 베리스트룀 주북한 스웨덴 대사 트위터

생중계 없이 진행됐던 한국과 북한의 2022년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 영상 일부가 주북한 스웨덴 대사에 의해 공개됐다.

요아킴 베리스트룀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는 15일 트위터에 한국과 북한의 경기를 관전했다며 사진, 영상을 공유했다. 그가 “역사적인 순간”이라며 올린 게시물에는 한국의 애국가가 경기장에 울려 퍼지는 장면, 양팀 선수들이 분주하게 뛰어다니는 모습 등이 담겼다.

경기가 과열되면서 충돌이 벌어졌던 장면도 공개됐다. 영상에 따르면 경기 중 충돌이 발생했고, 이를 한국 대표팀의 손흥민과 북한 대표팀의 리영직·박광룡 등이 적극적으로 중재했다. 어떤 이유로 충돌이 벌어졌는지는 영상에 담기지 않았다. 베리스트룀 대사는 “아이들 앞에서 싸우면 안 된다. 하지만 오늘은 (관중석에) 아무도 없네”라며 관중 없이 경기가 진행된 상황을 간접적으로 전하기도 했다.

텅 빈 관중석. 요아킴 베리스트룀 주북한 스웨덴 대사 트위터

이날 경기는 북한 평양의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렸다. 애초 4만명의 북한 관중이 관전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무관중’ 상태로 치러졌다. 북한이 생중계도 거부하면서 한국 축구 팬들은 경기 상황을 볼 수 없었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일반 시민들은 경기장에 입장할 수 없었고 대사관 직원 등만 경기 관람이 가능했다.

경기는 0대 0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이로써 2승1무(승점 7·골득실+10)를 거둔 한국은 북한(승점 7·골득실+3)과 승점에서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H조 1위 자리를 유지하게 됐다. 한국은 3경기 연속 무실점 경기를 이어갔다.

평양 원정을 마친 대표팀은 중국 베이징을 거쳐 17일 새벽 인천공항으로 입국한다. 다음 달 14일 레바논과 원정으로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에 나설 예정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