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 연합뉴스

서울 송파구 잠실한강공원 둔치에서 발견된 한 살배기 남아의 시신은 이미 부패가 진행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외상은 없었으나, 경찰은 여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다.

119특수구조단 뚝섬 수난구조대에 따르면 남아의 시신은 지난 14일 오후 9시49분쯤 잠실한강공원 인근에서 발견됐다. “강 안에 영유아로 추정되는 물체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는 시신을 수습한 뒤 광진경찰서에 인계했다.

경찰은 숨진 남아가 발견 당시 기저귀를 찬 상태였다고 전했다. 겉으로 보이는 외상은 없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부패가 어느 정도 진행된 것으로 보아 사망한 지 며칠이 지난 것 같지만 오래되지 않은 것 같다고 전했다.

경찰은 남아의 신원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문이 등록되지 않은 영아인 데다가 인근에서 접수된 실종 신고도 없었던 탓이다. 시신이 발견된 장소도 강 주변이라서 CCTV가 많지 않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실종이나 유기 여부를 단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16일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