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노사 협상이 타결된 16일 오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김태호 사장(왼쪽)과 윤병범 노조위원장이 노사합의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지하철 노사가 파업 돌입 직전 극적으로 협상 타결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출퇴근길 운행 차질이 예상됐던 서울지하철 1~8호선은 정상 운행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와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은 16일 오전 3시쯤 실무협상을 재개해 총파업이 예고됐던 오전 9시를 목전에 둔 오전 8시53분 극적으로 협상 타결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타결이 이뤄질 때쯤 교섭 현장을 방문했다.

이날 노사는 ▲임금 1.8% 인상 ▲5호선 하남선 연장 개통과 6호선 신내역 신설에 따른 안전 인력 242명 증원 서울시에 노사 공동 건의 ▲임금피크제 문제 해결을 위한 건의 ▲여성 직원 증가에 따른 근무환경 개선 등에 합의했다. 기관사의 안전과 관련한 인력 증원문제도 앞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다만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를 통합할 때 1029명을 감축하기로 한 노사정 합의 사항은 차질 없이 추진하기로 했다.

파업이 예고됐다가 전격 타결된 16일 오전 서울 지하철 종로3가역에서 시민들이 정상적으로 운행되고 있는 열차를 이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시민 불편은 없어야 한다는 공감대 하에 노조와 합의할 수 있었다”며 “아직 숙제가 많지만 노조 및 서울시와 협의해 공동으로 현안을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노조는 교섭이 이뤄지지 않으면 16∼18일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 예고했다. 양측은 전날 오후 3시부터 파업 전 마지막 교섭에 들어갔으나 오후 9시55분쯤 노조 측이 협상 결렬과 총파업 돌입을 선언했다. 이후 새벽 교섭이 재개되면서 협상 타결의 돌파구를 마련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