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몸짱소방관’들이 중증화상 환자들을 위한 ‘수호 천사’로 나섰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2020년도 ‘몸짱소방관’ 달력제작을 완료하고 오늘부터 2020년 1월 19일(119)까지 판매한다”고 16일 밝혔다.

몸짱소방관 달력 모델은 지난 5월 2019년도 제8회 몸짱소방관 선발대회에서 선정된 15명의 소방관이 참여했고, 몸짱소방관 모델을 달력으로 제작·판매 해온 지 올해로 6번째다.

올해도 판매 수익금 전액은 중증화상환자 치료비로 지원된다. 현재까지 달력판매의 전체 수익금과 기부금을 합한 5억3500만원 전액이 한림화상재단을 통해 총130명의 중증화상환자 치료비로 지원했다. 치료비 지원자 130명중 내국인은 123명, 외국인은 7명이다.

최근 3년 간 국내에서 화상으로 병원 진료를 받은 환자는 연간 50만 여명이다. 부위별로는 손과 손목이 81만4235명으로 가장 많았고 어깨와 팔, 엉덩이 및 다리, 발목·발 등의 순이었다.

서울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2020년도 몸짱소방관 달력은 재난현장에서 활동하는 소방관의 근육질 몸매와 유명 사진작가 오중석의 재능기부, GS SHOP 등 협업을 통해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달력은 온라인의 경우 GS SHOP과 텐바이텐에서, 오프라인은 교보 핫트랙스, 텐바이텐 매장에서 16일부터 판매된다. 벽걸이용, 탁상용 2가지 종류가 있으며 판매가격은 119의 상징성을 담아 올해도 지난해와 동일하게 한 부당 1만1900원이다.

특히 2020년도 몸짱소방관 달력출시를 기념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 15명의 몸짱소방관이 다시 명동에서 몸짱소방관 희망나눔 행사에 참석한다. 달력출시를 기념하는 몸짱소방관 희망나눔 행사는 16일 12시부터 오후 3시까지 명동예술극장 앞에서 진행된다. 현장에서 달력을 직접 구입 할 수 있으며, 달력 모델이 된 몸짱소방관 15명을 만나 볼 수 있다.


따뜻한 시민의 마음을 전하는 몸짱소방관 프리허그, 시민이 방화복을 착용하고 몸짱소방관과 기념사진 촬영하기, 화상환자들의 건강한 삶을 위한 벽돌 쌓기 등의 행사가 진행된다.

신열우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은 “이제 몸짱소방관 달력은 서울소방을 대표하는 상징으로 자리 잡았다”며 “올해도 시민들의 많은 관심이 함께 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