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지난 8월 민간택지 분양가에 상한제를 적용한다고 발표한 뒤 주춤했던 서울 지역 주택매매 심리 지수가 한 달 만에 다시 올랐다. 9월 지수 4.5P 상승해 지난해 9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는 16일 ‘9월 부동산시장 소비자심리조사(9월 19∼30일)’ 결과에서 지난달 서울 지역 주택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38.6으로 8월(134.1)보다 4.5포인트(P) 올랐다고 밝혔다.

이 지수는 전국 152개 시·군·구 6680가구, 중개업소 2338곳에 대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산출된 것으로, 0∼200 범위의 값으로 표현된다. 지수가 100을 넘으면 ‘가격 상승’이나 ‘거래 증가’를 체감했다는 응답이 반대의 경우보다 많다는 뜻이다.

설문조사는 일반 가구에 “이달 사는 집(거주 주택)이나 이웃집(인근주택)의 가격이 앞 달과 비교해 어떻게 바뀌었나”, “주택 구입·매매 계획이 있나” 등을 묻고, 중개업자에게는 “이달 주택을 팔려는 사람이 많았나, 사려는 사람이 많았나”, “주택 거래가 지난달보다 늘었나”, “영업지역 주택 가격이 지난달과 비교해 어떻게 변했나” 등을 묻는다.

국토연구원은 지수 수준에 따라 부동산 매매 경기를 상승국면(115 이상), 보합국면(95∼115), 하락국면(95 미만)으로 진단한다.

서울 주택매매 소비심리지수는 지난해 9·13 대책이 발표된 뒤 줄곧 떨어졌다가, 5∼7월 3개월 연속 올라 137.8까지 회복됐지만 8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발표 영향에 134.1로 4개월 만에 꺾였다. 하지만 9월 들어 다시 4.5P 뛰며 작년 9월(147) 이후 가장 높은 수준에 이르렀다. 일각에서는 분양가 상한제 실제 시행 전망이 엇갈리면서 이른바 발표 약발이 한 달 만에 사라진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수도권(125.2)의 경우도 8월(120.8)보다 4.4P 상승했다. 역시 작년 9월(134.2) 이후 최고값이다. 전국 주택매매 소비심리지수(117.1) 역시 8월보다 4.8P 올라 1년 내 가장 높았고, 국면 분류상으로도 '상승 국면'에 진입했다. 다른 지역의 경우 서울에 이어 대전(134.7), 전남(125), 인천(120.3), 대구(117.7) 순으로 지수가 높았다.

8월 전국 주택 전세 심리지수(102.6)는 한 달 사이 5.7P 뛰었다. 5개월 연속 오름세다. 서울 전세 심리지수(110.2)는 8월(106)보다 4.2P, 수도권(105.7)도 8월(100.7)과 비교해 5P 각각 올랐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