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의 50대 남성이 나체로 앞마당에 나와 어린 여자 조카 앞에서 음란행위를 하고 있다. Todo Noticias 캡처

아르헨티나에서 자신과 친인척 관계인 어린 여자 조카에게 변태적 성행위를 한 50대 남성이 이웃 주민들로부터 집단 린치를 당했다.

15일(현지시간) 이르헨티나 현지 언론 ‘Todo Noticias’에 따르면, 베야비스타에서 경비원으로 일하고 있는 리카르도 페레스(54)가 자신의 어린 조카에게 변태적 성행위를 하다 적발돼 이웃 주민들에게 집단 구타와 모욕을 당했다.

사건 당일 완전히 벌거벗은 채로 자신의 집 앞마당에 나온 페레스는 마당에 있던 4살 여자 조카에게 바짝 다가가 변태적 성행위를 하기 시작했다. 이후 페레스는 태연히 집으로 다시 들어갔다.

페레스의 이런 몹쓸 짓은 때마침 옥상에 올라가 있던 한 이웃 주민의 스마트폰에 고스란히 담겼다. 이 주민은 “완전히 알몸으로 어떤 사람이 나오기에 무심코 살펴보니 여자 어린이를 앞에 두고 음란행위를 했다”고 전했다. 주민은 촬영한 영상을 경찰에 넘기고 사건을 신고했다.

하지만 경찰은 페레스를 연행한 지 4시간 만에 범죄 혐의가 뚜렷하지 않다며 풀어준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이 페레스를 끌어내 집단 구타를 하고 욕설을 퍼붓는 등 모욕을 주고 있다. Todo Noticias 캡처

뚜렷한 영상 증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찰이 페레스를 바로 풀어주자 분노한 주민들이 그의 집으로 몰려갔다. 주민들은 페레스를 끌어내 집단 구타를 하고 욕설을 퍼붓는 등 응징했다.

주민들의 집단 린치에 목숨을 잃을 뻔한 페레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겨우 구출됐다. 현재 그는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은 일단락됐지만 주민들의 분노는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한 주민은 “확실한 증거가 있는데도 공권력이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우리 손으로 정의를 실현하는 수밖에 없다”며 “아이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응징해야 한다”고 말했다.

어설픈 수사로 집단 린치 사태를 유발한 경찰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어떤 혐의를 적용할지 아직 정해진 게 없다. 남자를 풀어준 것도 그런 이유에서였다”고 해명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